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용보험 피보험자 증가폭 64개월만에 최대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고용보험 피보험자 증가폭 64개월만에 최대치

    뉴스듣기

    서비스업 중심으로 45.8만명 증가…2013년 7월 이후 최대 증가폭

    고용보험 피보험자가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40만명 이상 늘어나면서 5년여 만에 가장 큰 증가폭을 기록했다.

    고용노동부가 9일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2018년 11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1342만 8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45만 8천명(+3.5%) 증가했다.

    이번 증가폭은 2013년 7월 46만 2천명 이후 64개월 만에 가장 큰 증가폭이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서비스업 피보험자가 43만 6천명 증가하면서 지난달 900만명을 처음으로 넘어섰다.

    특히 정부가 주도하는 보건복지, 공공행정 등 외에도 내수 업종인 도소매, 숙박음식의 피보험자 증가폭도 점차 확대됐다.

    제조업 역시 1만 1천명 늘면서 0.3% 증가하면서 지난해보다 소폭 개선됐지만, 자동차 제조업은 9400명 줄어들어 지난 1월부터 지속되고 있는 감소세가 이어졌다.

    또 전자통신도 반도체는 양호한 흐름을 보였지만 전자부품과 통신·방송장비 등에서 부진하면서 18개월 만에 감소세로 전환됐다.

    사업장 규모 별로 보면 300인 미만에서 30만 3천명했고, 300인 이상에서는 15만 5천명(+4.4%) 늘었다.

    연령별로는 50세 이상에서 높은 증가율(8.7%)을 보인 가운데 청년층은 인구감소에도 증가세를 유지해서 29세 이하가 3.3% 늘었다.

    또 지난 8월까지 꾸준히 감소세를 보였던 30대는 9월 0.1%로 반등에 성공한 이후 ㅈ10월 0.4%, 지난달 0.6로 증가세가 조금씩 늘어나고 있다.

    다만 40대는 지난 7월 0.9%로 1% 아래로 떨어진 이후 지난달 0.8%로 증가폭이 차츰 둔화되고 있다.

    피보험 신규취득자는 전년동월대비 3천명(4.2%) 증가한 가운데, 연령별로는 청년층이 61.9%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전체 구직급여 지급자는 38만 4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5만명(14.9%) 증가하였고, 지급액(5195억원)은 전년동월대비 1474억원(39.6%) 늘었다.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수(8만명)는 전년동월대비 5천명(6.9%) 증가했지만, 증가폭은 지난달보다 완화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