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그랑프리 파이널 동메달' 차준환이 쓴 한국 피겨 새 역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그랑프리 파이널 동메달' 차준환이 쓴 한국 피겨 새 역사

    뉴스듣기

    차준환. (이한형 기자)
    차준환(17, 휘문고)이 한국 피겨스케이팅의 새 역사를 썼다.

    차준환은 8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2018-2019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그랑프리 파이널 남자 싱글에서 쇼트 89.07점과 프리 174.42점, 총점 263.49점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랑프리 파이널은 한 시즌 7번의 그랑프리 성적을 합산해 상위 6명만 출전한다. 차준환은 한국 남자 피겨 최초로 그랑프리 파이널에 진출했다. 당연히 동메달도 한국 남자 피겨 최초의 기록이다.

    그랑프리 파이널 메달은 2009-2010시즌 김연아(28) 이후 한국 남녀 피겨 첫 메달이기도 하다. 김연아의 그랑프리 파이널 통산 성적은 금메달 3개, 은메달 1개.

    쇼트를 4위로 마친 차준환은 프리에서 개인 최고점을 받았다. 기술점수 91.85점, 예술점수 83.84점으로 174.42점을 기록했다. 지난 9월 어텀 클래식에서 세운 프리 최고점 169.22점을 넘어섰다. 총점 역시 어텀 클래식 259.78점을 깨뜨렸다.

    차준환은 로미오와 줄리엣 OST에 맞춰 연기를 펼쳤다. 첫 점프인 쿼드러플(4회전) 토루프에서 엉덩방아를 찧었지만, 이후 안정적인 연기를 펼쳤다.

    한편 금메달은 네이천 첸(미국), 은메달은 우노 쇼마(일본)가 가져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