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항서 감독의 비즈니스석 양보' 베트남이 반할 수밖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박항서 감독의 비즈니스석 양보' 베트남이 반할 수밖에'

    뉴스듣기

    비즈니스석을 부상 선수에게 양보하고 이코노미석에 앉은 박항서 감독. (사진=틴더사오 홈페이지)
    베트남이 반할 수밖에 없다.

    틴더사오 등 베트남 언론들은 8일(한국시간) "박항서 감독이 선수에게 비행기 비즈니스석을 양보했다"고 전했다.

    박항서 감독과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부킷잘릴 국립경기장에서 스즈키컵 결승 1차전 원정 경기를 치른다. 이에 7일 비행기로 격전지 말레이시아로 이동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박항서 감독은 비즈니스석, 선수들은 이코노미석에 앉아 이동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박항서 감독은 이륙 후 비즈니스석에서 나왔다. 필리핀과 준결승 1차전에서 허리를 다친 도 훙 둥을 배려하기 위해서였다. 박항서 감독은 도 훙 둥을 비즈니스석으로 보낸 다음 이코노미석에 앉아 이동했다.

    현지 언론은 "박항서 감독이 도 훙 둥을 비즈니스석으로 보냈다. 도 훙 둥이 끝까지 사양했지만, 결국 비즈니스석에 앉았다"면서 "박항서 감독은 부이 티엔 둥 옆에 앉아 이야기를 나누며 자유로운 분위기를 만들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박항서 매직에 베트남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23세 이하(U-23) 아시아챔피언십 결승 진출에 이어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 그리고 베트남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스즈키컵에서도 10년 만의 결승행을 이끌었다.

    여기에 미담도 끊이지 않는다. 선수들의 발을 직접 마사지해주고, 비즈니스석도 양보했다. 베트남이 박항서 감독에게 반할 수밖에 없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