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제 쓴소리' 하던 김광두…결국 사의 밝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경제 쓴소리' 하던 김광두…결국 사의 밝혀

    뉴스듣기

    靑에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직 사의 표명

    김광두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자료사진)
    김광두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이 청와대에 사의를 표명했다. 소득주도성장으로 상징되는 현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해 줄곧 쓴소리를 해 왔다는 점에서 이런 시각차가 사의의 배경으로 꼽힌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6일 "김 부의장이 사의를 표한 것은 맞다"고 했다. 청와대 차원의 만류가 있었지만, 뜻을 굽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보수 경제학자인 김 부의장은 지난 대선을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 대선 캠프에 전격 합류해 '새로운 대한민국 위원회' 위원장을 맡았으며, 현 정부 출범 이후엔 대통령 직속 경제자문기구인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을 맡았다.

    김 부의장은 문재인정부의 경제정책인 'J노믹스'의 틀을 닦은 인물로도 평가받지만, 최저임금 인상 등 경제정책에 대한 비판적 목소리도 계속해왔다. 지난 11일에도 그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투자와 생산능력이 감소하고 있는데 공장가동률마저 낮아지고 있다는 건 제조업의 동력이 점차 약해지고 있다는 증거"라며 "경제의 뿌리가 흔들리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김 부의장은 2007년 당시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 때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경제 정책 구상을 도와 박 전 대통령의 '경제 가정교사'로도 불렸으며, '줄푸세(세금을 줄이고 규제는 풀고 법질서는 세우고)' 공약을 설계하기도 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