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연임 실패' EBS 장해랑 사장, 사의표명(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디어

    '연임 실패' EBS 장해랑 사장, 사의표명(종합)

    뉴스듣기

    방통위, EBS 사장 재공모 "적격자 없다"

    EBS 장해랑 사장이 6일 사의를 표명했다. (사진=EBS 제공)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효성, 이하 방통위)가 EBS 사장을 재공모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EBS 장해랑 사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EBS는 6일 공식 보도자료를 내어 "EBS 장해랑 사장이 2018년 12월 6일(목) 일신상의 사유로 사의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방통위가 EBS 사장 재공모를 의결한 지 하루 만이다.

    앞서 방통위는 5일 제69차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이 정했다. EBS 사장직 면접 대상 후보자 중 적격자가 없다고 판단해 선임을 보류하고 재공모하겠다는 설명이다.

    방통위는 지난 10월 15일부터 EBS 사장 후보를 공모했고, 류현위 EBS 심의위원, 양기엽 전 CBS 전북방송본부장, 장해랑 현 EBS 사장, 정훈 한국 디엠비 방송고문 4명을 최종 면접 대상자로 추린 바 있다.

    방통위는 "EBS의 경영위기, 노사문제, 방송의 공정성 및 객관성 확보 등 현안을 해결할 적임자를 선임하기 위한 EBS 사장 후보자 재공모 절차는 추후 공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국언론노동조합 EBS지부(지부장 유규오, 이하 EBS지부)는 장해랑 현 사장에 대해 분명한 '연임 거부' 입장을 표명했다. EBS지부는 지난 7월부터 장 사장에게 사퇴하라고 공개적으로 요구해 왔다.

    장 사장이 EBS의 수도권 지상파 UHD 방송을 위한 송신 설비 구축 비용의 1/4을 EBS가 부담한다는 내용의 '수도권 지상파 UHD 지원에 관한 합의 각서'를 밀실에서 단독 서명해 EBS에 막대한 손해를 끼쳤다는 것이다.

    EBS지부가 진행한 '장해랑 사장 사퇴 및 방통위의 공식 사과, 재발 방지 약속을 요구하는 전 직원 서명운동'에는 전 직원 579명 중 498명(86%), 노조원 447명 중 418명(94%)이 서명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