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대차 정의선 "수소가 교통 넘어 세계경제 이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자동차

    현대차 정의선 "수소가 교통 넘어 세계경제 이끈다"

    뉴스듣기

    정의선 수석부회장, 싱가포르 토론회에서 수소기술 필요성 강조
    현대차그룹 "세계 최고 기술력 보유… '수소 사회' 주도할 것"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싱가포르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수소에너지가 교통은 물론 세계경제의 성공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수소전기차는 물론 수소전기 트럭 수출, 충전소 설치 등 수소기술 확산에 공을 들이고 있는 현대차는 계속해 수소전기차 확산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지난 6일 열린 제1회 블룸버그 뉴이코노미 포럼(Bloomberg New Economy Forum)에서 '무공해 사회 구현과 지속가능 성장'을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다고 11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정 수석부회장은 "최근 UN은 2030년까지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10년 수준의 45%를 감소시키지 않으면 재앙을 피하기 어렵다고 경고하고 있다"며 "수소에너지는 의심의 여지없이 청정에너지 사회로의 전환에 핵심적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수소에너지가 교통 부문을 넘어 글로벌 경제의 성공을 견인할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세계 최초의 양산형 수소전기차 '투싼 FCEV(Fuel Cell Electric Vehicle)'를 출시한 현대차는 올해 상반기 또 다른 수소전기차 '넥쏘'를 출시하며 '수소사회'를 주도하고 있다.

    현대차는 국제 협의 기구인 '글로벌수소위원회'의 공동 회장사로도 활동하고 있다. 또 지난 4월에는 현대차와 정부, 에너지 업계가 참여하는 '수소충전소 설치운영 특수목적법인'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올해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충전소 등 인프라 구축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최근 부산광역시와 인천광역시에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와 수소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상호협력 MOU'를 체결하고 인프라 구축에 나선 상태다.

    해외 자동차 업계와도 연계해 지난 6월, 아우디와 수소전기차 연료전기 기술 파트너십 협약을 맺었고 9월엔 스위스 수소 에너지기업 'H2Energy'와 1,000대의 수소전기트럭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현대차 김세훈 상무는 "자동차에 대한 무공해 동력원은 전기차와 수소전기차뿐"이라며 "무공해 사회 구현을 위해서는 반드시 전기차와 수소전기차 기술이 함께 발전해야 하는 만큼 현대차그룹은 이 두 기술을 함께 공존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