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금융/증시

    연말 자동차보험료 3%대 오를 듯

    뉴스듣기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정비요금 인상 등의 영향으로 올 연말에 자동차보험료가 3%정도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1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자동차보험 업계 6위인 메리츠화재는 최근 보험개발원에 자동차보험 기본보험료율 검증을 의뢰했으며 인상률은 약 3%인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순위 1~4위인 삼성화재와 현대해상,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등도 곧 기본보험료율 검증을 의뢰할 것으로 보이며 대체로 인상률은 3%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본보험료율 인상이 3%에 수렴하고 있는 이유는 정비요금 인상분을 반영했기 때문이다. 손보사 등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국토교통부의 적정 정비요금 공표 이후 보험료 인상 필요분은 3.4%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비요금 인상 뿐만 아니라 폭염 등 계절적 요인으로 손보사들의 자동차보험 영업적자가 올해 7천억원, 내년 1조 4천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며 보험료 인상 압박이 커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 업계의 주장이다.

    이와 관련해 금융당국 역시 원가 인상 등의 요인에 따른 보험료 인상을 막을 수는 없다는 입장인 으로 알려져 올해 11월과 12월 사이에 보험료 인상이 현실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