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터뷰] "부담감 떨치고 '자연스러운' 케이윌 담았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가요

    [인터뷰] "부담감 떨치고 '자연스러운' 케이윌 담았죠"

    뉴스듣기

    케이윌(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자연스럽게 저를 담으려 했죠" 정규 4집 파트2 '상상;무드 인디고'(想像;Mood Indigo) 발매를 기념해 만난 케이윌(K.will·본명 김형수)의 말이다. 어느덧 데뷔한지 10년이 넘은 가수가 된 케이윌은 지금 현재 자신을 대표하는 키워드가 '자연스러움'이라고 했다. '상상;무드 인디고'는 지금 현재의 케이윌이 잘 묻어난 곡들로 채워진 앨범이다.

    "여러가지 생각을 하면서 지난 10년을 되돌아봤다. 매해가 저에게 의미가 있었고 나름의 크고 작은 행보의 변화도 있었다. 이번 앨범에는 그런 내가 많이 녹아있고 담겼으면 했다. 그러던 중 앨범명과 동명의 영화를 봤다. 색채가 자연스럽게 변하는 과정을 그리면서도 표현력이 다채로운 작품이더라. 어쩌면 나도 자연스럽게 흑백으로 변해가는 영화의 색채와 비슷하지 않나 싶었다"

    2007년 '왼쪽 가슴'으로 데뷔한 케이윌은 그간 '눈물이 뚝뚝', '그립고 그립고 그립다', '니가 필요해', '이러지마 제발', '촌스럽게 왜 이래', '말해! 뭐해?', '실화' 등의 곡으로 사랑 받았다. 케이윌은 처음부터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게 아니라 꾸준한 음악활동으로 실력을 인정받으며 차츰차츰 대중에게 인정받는 가수로 거듭난 케이스다.

    "데뷔 초 저를 대표하는 키워드는 '간절함'이었다. 앨범을 발표하고 난 순간부터 단번에 사랑받은게 아니었기에 한동안 그 간절함이 이어졌다. 어느 정도 성과가 생긴 이후부터는 '부담감'이 굉장히 컸다. 동시에 '다른 선배들처럼 오래 노래하고 싶다'는 목표의식이 강했다. 그로 인해 한동안 나름의 오르내림을 겪였는데 올해가 되어서야 그런 부담감에서 벗어나 자연스럽게 노래할 수 있게 됐다"

    케이윌은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에서 주인공 콰지모도 역을 맡아 관객과 만난 바 있는데, 뮤지컬 도전이 가수로서의 부담감을 내려놓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보컬보다 프로듀싱이 중요해지는 시대가 되면서 부담감이 더욱 더 저를 짓눌렀다. 부담감 때문에 자작곡을 더 낼 수 있었는데 그러질 못했을 정도다. 그런데 뮤지컬 배우분들과 목소리 내는 법을 연구하고 공부하면서 '아, 난 플레이어가 맞구나' '난 노래를 부르기 위해서 만드는 사람이구나' 하는 걸 새삼 깨달았다. 데뷔하고 난 이후에는 그런 식으로 목소리에 대해 연구해보는 시간이 많이 부족했거든. '다시 재밌게 노래하자'는 생각을 하니 노래하고 곡을 만드는 것에 대한 부담감을 내려놓을 수 있게 되더라"

    '상상;무드 인디고'는 케이윌이 케이윌과 김형수를 따로 분리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케이윌을 있는 그대로 담아낸 앨범이다. 앨범에는 순수하게 사랑했던 시절에 대한 회상을 아련하게 담아낸 팝 발라드곡 타이틀곡 '그땐 그땐'을 비롯해 총 7곡이 담겼다.

    "데뷔 이후 늘 쉬웠던 때가 없었다. 요즘은 인기 있는 특정 장르가 아닌 내 귀에 맞는 걸 찾아 듣는 시대라고 생각한다. 다른 가수 선후배분들과 차트에서 경쟁하는 걸 신경쓰기 보단, 제가 준비한 걸 들려드리자는 생각이다"

    케이윌은 좋은 곡은 자연히 대중에게 사랑받게 될 것이라는 생각으로 이번 활동에 임할 생각이다. 또, 그동안 그래왔던 것처럼 앞으로도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며 음악 팬들에게 다채로운 색깔의 곡을 들려줄 계획이다.

    "2009년 '그립고 그립고'를 발표했을 때 '이 곡은 오래 사랑받을 거야'라고 생각했는데 실제로 그렇게 됐다. 2015년에 낸 '꽃이 핀다'라는 곡은 발표 당시 큰 사랑을 받지 못했는데 시간이 지나고 그 곡에 대한 얘기를 해주시는 분들이 많았다. 이번 앨범에 담긴 곡들도 좋은 음악이면 결국 많이 흘러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

    지난 10여년간 여러 장르를 시도하며 살아 남았다. 그래서인지 제가 밝은 노래를 해도, 춤을 추더라도, 혹여나 트로트에 도전하더라도 대중이 어색해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그게 저의 최대 강점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더 잘 생겼으면 좋았겠다는 생각도 있는데, 그 단점마저도 장점으로 잘 승화시키고 있는 것 같다. 하하"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