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리뷰]1만 명 모았지만…알맹이 부족했던 블랙핑크 첫 콘서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가요

    [리뷰]1만 명 모았지만…알맹이 부족했던 블랙핑크 첫 콘서트

    뉴스듣기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10일 오후 6시 서울 방이동에 위치한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KSPO DOME)에서 열린 블랙핑크의 첫 국내 단독콘서트 '블랙핑크 2018 투어 [인 유어 에리어] 서울 X BC 카드'(BLACKPINK 2018 TOUR [IN YOUR AREA] SEOUL X BC CARD). 1만여 석으로 마련된 좌석이 빈자리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꽉 채워져 블랙핑크의 높은 인기를 체감할 수 있었다.

    화려하고 큰 무대였지만, 정작 알맹이가 부실했다. 부족한 곡수가 주요한 원인이었다. 2016년 데뷔한 블랙핑크는 지금까지 총 세 장의 싱글과 한 장의 미니앨범을 냈다. 발표된 곡수를 다 합쳐 봐도 총 10곡밖에 되지 않는다. 10곡으로 대형 공연장을 2시간 30분 동안 뜨거운 열기로 가득 채울 만한 내실있는 무대를 펼치는 것은 역시나 어려운 일이었다. 게다가 그 10곡마저도 분위기가 비슷비슷한 곡들이라 블랙핑크 콘서트에서 음악적 다채로움을 느끼긴 어려웠다.

    심지어 블랙핑크는 앵콜 무대에서 공연 초반부에 불렀던 '휘파람', '뚜두뚜두', '스테이'(STAY) 3곡을 한 번 더 선보였다. 콘서트에서 이미 불렀던 곡을 3곡이나 또 한 번 부르는 것은 극히 드문 일이다.

    "곡수가 부족하니까 어쩔 수 없었겠지"라고 넘어갈 수만은 없는 부분이다.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버틴다'는 말이 있는 것처럼 곡수가 부족하면 커버곡 무대로라도 다채로움을 채우면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런 노력마저도 보이지 않았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남는다. 블랙핑크가 이날 다 같이 모여 커버곡으로 선보인 무대는 미국 싱어송라이터 미겔의 '슈어 싱'(SURE THING)과 원더걸스 '소 핫'(SO HOT) 두 곡뿐이었다.

    게스트로 나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직속 선배 승리가 빅뱅의 '뱅뱅뱅'(BANG BANG BANG)과 '판타스틱 베이비'(FANTASTIC BABY), 자신의 솔로곡 '셋 셀 테니'와 '웨얼 아 유 프롬'(WHERE R U FROM) 등 총 4곡을 불렀다는 점을 감안하면 더욱 더 아쉬움이 남는 부분이다. 1만여 명의 관객이 블랙핑크를 보러왔지 승리를 보러온 게 아닐 테니 말이다.

    더군다나 승리는 4곡을 부른 이후 멘트 시간에도 등장했다. 승리의 도움이 필요했을 정도로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던 블랙핑크 네 멤버의 입담과 진행 실력은 아쉬웠다. 이런 가운데 멤버들이 공연 협찬사를 일일이 언급하며 홍보를 하는 당황스러운 광경이 연출되기도 했다. 아이돌 그룹 콘서트에서 멘트 시간은 멤버들의 끼와 숨겨진 매력을 볼 수 있는 시간이자 동시에 팬들과 소통하며 추억을 나눌 수 있는 시간인데, 블랙핑크는 여러모로 그 시간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다.

    이날 그나마 신선함과 다채로움이 느껴진 무대는 지수, 리사, 로제, 제니 순으로 이어진 솔로 무대였다. 지수는 미국 DJ 제드의 '클래리티'(CLARITY)를 편곡한 무대에서 그간 보여준 모습과는 또 다른 카리스마를 내뿜었고, 리사는 앨런 워커의 '페이디드'(FADED)에 맞춰 탄탄한 퍼포먼스를 실력을 드러냈다.

    또, 로제는 비틀스 '렛 잇 비'(LET IT BE), 2NE1 박봄의 '유 앤 아이'(YOU & I), 빅뱅 태양의 '나만 바라봐'를 선곡해 특유의 매력적인 음색을 들려줬고, 제니는 오는 12일 공개될 솔로 싱글 타이틀곡 '솔로'(SOLO) 무대를 최초 공개해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는 제니를 시작으로 블랙핑크 멤버들이 줄줄이 솔로곡을 발표한다고 예고한 바 있는데, 이날 콘서트에서 솔로가수로 나설 네 멤버의 성공 가능성을 엿볼 수 있었다.

    한편, 블랙핑크는 공연 말미 첫 국내 단독콘서트를 대형 공연장에서 진행한 벅찬 소감을 밝혔다. 멤버들은 "데뷔한지 2년여 만에 큰 공연장에서 콘서트를 열게 돼 기쁘다. 아직 부족한 점이 많은데 앞으로 더 발전하는 블랙핑크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블랙핑크의 단독콘서트 '블랙핑크 2018 투어 [인 유어 에리어] 서울 X BC 카드'는 11일 1회 더 열린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