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靑 "북한에 제주 귤 200톤 선물"…송이버섯 선물 답례 차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靑 "북한에 제주 귤 200톤 선물"…송이버섯 선물 답례 차원

    뉴스듣기

    "北서 평소 맛보기 힘든 과일…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평양가서 선물"
    "군 수송기 4대, 귤 싣고 평양行…하루에 두 번씩 네 차례 걸쳐 전달"

    (사진=자료사진)
    청와대는 11일 제주산 귤 200톤을 북한에 보냈다고 밝혔다. 지난 9월 평양정상회담 때 북한이 송이버섯 2톤을 선물한 데 대한 답례 차원이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아침 8시에 우리 군 수송기가 제주산 귤을 싣고 제주공항을 출발해 평양 순안공항으로 향했다"며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서호 통일정책비서관이 군 수송기를 타고 평양으로 가서 북측에 답례선물을 인도한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귤은 북한 주민들이 평소 맛보기 어려운 남쪽 과일이고, 지금이 제철이라 (선물로) 선정됐다"며 "대량으로 보내 되도록 많은 북한 주민들이 맛을 보게 하고자 하는 마음도 담겨 있다"고 덧붙였다.

    귤은 10kg들이 상자 2만 개에 담겼으며 이날부터 이틀에 걸쳐 하루에 두 번씩, 네 차례로 나눠 운반될 예정이다. 한 차례 운반할 때마다 수송기(C-130) 4대가 함께 이동한다.

    김 대변인은 "군 수송기 4대는 오전 10시 평양에 도착한 뒤 오후 1시에 돌아올 예정"이라며 "수송기는 다시 귤을 싣고 오후 3시 제주를 출발해 5시 평야에 도착, 저녁 8시 제주 귀항 예정이다. 내일 비행 일정도 오늘과 똑같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