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대차노조, '광주형 일자리' 투쟁방침으로 '총파업' 결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자동차

    현대차노조, '광주형 일자리' 투쟁방침으로 '총파업' 결의

    뉴스듣기

    10일 확대운영위원회 열고 광주형 일자리 통과 시 즉각총파업 결정
    노조 "광주형 일자리는 노동자 임금 하향평준화 초래"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정부와 여야가 추진 중인 '광주형 일자리' 저지를 위한 투쟁방침으로 '총파업'을 결정했다.

    현대차노조는 10일, 확대운영위원회를 진행해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투쟁방침으로 즉각 총파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날 오후 1시,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제31-11차 확대운영위를 열고 광주형 일자리 투쟁 방침을 결정했다.

    광주형 일자리는 현재 광주광역시와 현대차가 추진 중인 사업으로 합작법인을 세워 2022년까지 빛그린산업단지 62만 8,000㎡ 부지에 연간 10만 대의 경형 SUV 완성차 공장을 세우는 계획이다.

    이에 대해 노조는 "광주형 일자리의 노동자 임금은 국내 완성차 5곳 연평균 임금의 절반보다 낮은 4000여만 원 수준"이라며 "노동자 임금의 하향 평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반대했다.


    이어 "국내 경차시장이 이미 포화상태인데 광주에 공장을 짓는 것은 국내 자동차산업을 망하게 하는 길"이라며 투쟁을 예고했다.

    결국 노조는 이날 열린 확대운영위에서 '지부장에게 투쟁일정과 전술을 위임한다'고 결정했고 '지부장은 광주형 일자리 협약이 체결되면 즉각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결정했다.

    이어 확대운영위는 이달 13일 서울 양재동 현대기아차 본사에 항의방문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용섭 광주시장은 자난 9일 "민주노총 광주본부의 어려운 입장도 있겠지만 일자리가 없어 고통받고 있는 우리지역 청년들의 아픔을 헤아려 광주형일자리 사업에 협조해달라"며 추진 의사를 밝힌 상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