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새로운 컬링 '팀 킴' 日 꺾고 아시아태평양 정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새로운 컬링 '팀 킴' 日 꺾고 아시아태평양 정상

    뉴스듣기

    새로운 컬링 여자 대표팀 '팀 킴'. (사진=대한컬링경기연맹 홈페이지)
    새로운 컬링 '팀 킴'이 아시아태평양 정상에 섰다.

    여자컬링 대표팀(춘천시청)은 10일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년 아시아태평양 컬링선수권대회 결승에서 일본을 12대8로 격파했다. 이로써 내년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출전권도 획득했다.

    춘천시청은 19살 동갑내기인 스킵 김민지와 리드 김수진, 세컨드 양태이, 서드 김혜린으로 구성됐다. 스킵의 성을 따 팀 이름으로 쓰는 컬링의 특성상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은메달리스트 경북체육회(스킵 김은정)와 마찬가지로 '팀 킴'으로 불린다.

    새로운 '팀 킴'은 2018-2019시즌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기존 '팀 킴'을 누르고 태극마크를 달았다.

    이번 우승으로 한국은 대회 3연패에 성공했다. 앞서 2016년과 2017년에도 경북체육회의 '팀 킴'이 우승을 차지했다. 일본의 '팀 후지사와'는 2년 연속 한국에 밀려 은메달에 그쳤다.

    한편 남자 대표팀(서울시청)은 3~4위전에서 뉴질랜드를 9대8로 꺾고,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자 대표팀도 내년 세계남자컬링선수권대회 예선 출전 자격을 획득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