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도둑이 너무 많다"·· 어린이집 공공 발주하면 훨씬 비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이재명 "도둑이 너무 많다"·· 어린이집 공공 발주하면 훨씬 비싸

    뉴스듣기

    3년간 자료 분석 결과, 경로당도 관 발주가 민간 보다 월등히 높은 비용
    이 지사 "하청, 재하청·· 실공사비는 발주액의 50~60% 불과"
    "부정부패의 원인·관공사 정상화로 기본소득 지급 가능"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이한형기자)
    경기도가 도내 어린이집, 경로당에 대한 건축 공사비를 공공기관 발주와 민간공사 발주로 나눠 비교·분석한 결과 공공기관이 발주할 시 민간공사 보다 월등히 높은 비용이 들어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도에 따르면 지난 3년간 어린이집, 경로당 용도의 발주공사에 대해 도내 시군에 자료를 요청해 수집한 자료를 근거로 분석한 결과, 어린이집의 경우 ㎡(평)당 평균 신축공사비용이 ▲2016년 - 522만9천 원(민간공사), 748만9천 원(공공기관) ▲2017년 - 537만1천 원(민간), 937만7천 원(공공) ▲2018년 - 528만 원(민간), 913만5천 원 등 공공기관이 발주시 민간공사 보다 고가의 비용이 투입됐다.

    경로당도 ▲2016년 - 474만2천 원(민간), 744만6천 원(공공) ▲2017년 - 483만9천 원(민간), 813만4천 원(공공) ▲2018년 - 511만5천 원(민간), 928만 원(공공) 등 어린이집과 사정이 비슷했다.

    도는 해당 조사에서 공공기관 건축공사비의 경우 설계가와 계약가를 구분했고 민간 건축공사비는 계약금액 기준으로, 착공신고시 제출된 계약서를 근거로 작성했다.

    이처럼 민간 보다 공공기관에서 공사를 할 때 훨씬 많은 비용이 투입되는 결과가 도출되자, 이재명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관(官)공사 정상화에 노력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글을 남겼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놀라운 사실..같은 공사인데 관은 900만원, 민간 500만원' 이란 제목의 글에서 "관급공사는 발주 즉시 15~20% 떼고 하청, 다시 7~8%씩 떼고 3~4차례 재하청.. 실공사비는 발주액 50~60%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러다보니 입찰전문 페이퍼컴퍼니가 생겨 '표준품셈 아닌 표준시장단가로' 발주했는데도 성남서현도서관 입찰경쟁률은 무려 369:1. 과한 공사비가 불법수차하도급, 예산낭비, 부정부패의 원인" 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공사비가 적정하면 수차 하도급으로 공사비 40% 이상이 누군가의 불로소득이 되는 일은 없다. 공사비 많다고 공사 잘하는 것 아니고, 적다고 부실공사 허용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 지사는 특히 "적정공사비 주고, 설계대로 시공하게 엄정감시하면 예산낭비, 불법하도급, 부정부패 다 없앨 수 있다. 관공사비 정상화로 절감될 연간 수조 원이면 기본소득으로 전국민에게 가구당 수 십만원씩 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관공사 정상화에 저항과 공격이 심하지만 굳건히 추진하겠다. 나라에 돈이 없는게 아니라 도둑이 너무 많다. 공적인 일에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면 삶은 극적으로 개선된다. 그것이 바로 진정한 촛불혁명의 완성" 이라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