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0月 외국인 주식자금 유출, 5년 4개월 만에 가장 컸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금융/증시

    10月 외국인 주식자금 유출, 5년 4개월 만에 가장 컸다

    뉴스듣기

    채권 비롯한 전체 외국인 자금 1년 1개월 만에 최대 폭 빠져

    지난 달 주식시장에서 외국인 자금이 5년 4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빠져나갔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2018년 10월 이후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외국인의 국내 주식투자자금은 40억 3000만달러가 유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주식자금 순유출 규모로 따지면 지난 2013년 6월(-46억 3000만 달러) 이후 최대 폭이다.

    외국인의 채권 투자자금도 2억 3000만 달러가 빠졌다. 전체 외국인 자금은 42억 7000만 달러가 순유출하며 지난달 9월(-43억 2000만달러) 이후 1년 1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올해 2월 글로벌 경기 둔화 때도 외국인 주식 투자 자금이 36억 3000만 달러 순유출된 바 있다"며 "지난 달은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로 인해 증시가 급락하며 유출 폭이 더 커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코스피는 연저점을 잇달아 갈아치우며 2000선 밑으로 내려갔다. 월말 기준으로 보면 지난달 코스피지수는 한 달 전보다 13.4%나 하락했다.

    주식시장이 크게 흔들렸지만 외환시장은 비교적 안정적이었다. 원·달러 환율이 미 달러화 강세 영향 등으로 지난 달 1139.6원으로 전월(1109.3원)보다 크게 상승했으나 이달 들어 다시 안정세를 되찾으며 1123.3원(7일 기준)으로 상승폭을 줄였다.

    국내 은행들의 대외 차입 여건은 전월 수준을 유지했다. 5년 만기 외국환평형기금(외평채)에 붙는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39bp(1bp=0.01%포인트)로 한 달 전과 같았다.

    CDS 프리미엄은 채권 발행 기관의 부도 위험을 나타내는 지표다. CDS 프리미엄이 높을수록 부도 위험이 커 정부나 기업이 채권을 발행할 때 드는 비용이 높다는 의미다.

    한편 국내 은행 간 시장의 하루 평균 외환 거래액은 233억1천만달러로 전월보다 18억5천만달러 줄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