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포항 신천지 신도, "신천지 비난해서.." 반대 시위자 안면 폭행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종교

    포항 신천지 신도, "신천지 비난해서.." 반대 시위자 안면 폭행

    뉴스듣기

    - 가출한 딸 찾아 시위 나선 최미숙 씨 코뼈 골절 등 3주 진단
    - 포항북부경찰서, "신천지 교인 A 신천지 비난 이유 휴대폰으로 폭행" 수사 착수

    [앵커]

    경북 포항시에서 신천지 신도가 신천지의 반사회성을 알린 한 여성을 폭행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이 여성은 신천지 신도로부터 안면 부위를 가격 당해 코뼈가 골절되는 중상을 입었습니다.

    송주열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신천지 신도 A씨가 지난 2일 경북 포항시 북구 해안로에서 신천지 반대활동을 하는 최미숙 씨를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다. 사진은 A씨가 최씨의 차량을 막아 세우는 모습.

    지난 2일 오후 경북 포항시 북구 해안로에서 60대로 보이는 남성이 한 여성의 뒤를 쫓아가면서 욕설을 퍼붓습니다.

    (남성) “하지마 나와 OOO아”

    이 남성은 계속해서 여성을 쫓아가더니 휴대폰으로 여성의 얼굴 부위를 가격합니다.

    (여성) “야 내 휴대폰을 네가 왜 여보세요”
    (남성) “접어라 접어라 빨리. OOO 어디서 사진 찍고 OOO이고"
    (여성) “악! 아줌마 거기 좀 있으세요”
    (남성) “이리와 OOO아"

    폭행 소동은 경찰 출동으로 수습됐습니다.

    포항북부경찰서는 “신천지 교인 A씨가 신천지를 비난하는 플랜카드를 차에 설치해 다니는 최미숙 씨를(신천지를 비난한다는 이유로) 휴대폰을 이용해 최 씨의 이마와 콧등 부위를 3회 내리쳐 폭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포항북부경찰서 관계자
    “지금 (사건)배당이 됐기 때문에 담당 부서에서 담당 형사팀에서 조사를 할 거에요”

    신천지에 빠져 가출한 딸을 돌려달라며, 대구와 포항 일대에서 신천지 반대 활동을 해온 최미숙 씨는 이번 폭행 사건으로 코뼈가 골절되는 등 전치 3주 진단을 받았습니다.

    [인터뷰] 최미숙 씨 / 경북 포항시 신천지피해가족
    “저는 정말로 그날 생명의 위협을 많이 느꼈습니다. 너무 무섭고 두려웠습니다. 도망가는데도 죽여 버린다고..내가 도망가는데도 너를 죽여 버릴 거야 이러니까 정말로 저는 두렵고 무서웠습니다.”

    몸의 상처 보다 딸 걱정이 더 큰 최 씨.

    최씨는 신천지의 반사회성을 알리는 시위를 벌일 때마다 위협을 받아왔지만, 신천지의 실체를 알리는 일을 멈추지 않겠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최미숙 씨 / 경북 포항시 신천지 피해가족
    “앞으로 살아가면서 이 평생 예방활동 해야 되지 않겠나 저 같은 피해자가 더 이상 생기지 않기를 원합니다.”

    신천지대책전국연합, 전국신천지피해가족연대 등 신천지 피해 가족 모임 회원들은 정당한 시위 도중 이뤄진 폭행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CBS뉴스 송주열입니다.


    영상편집 서원익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