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위메이드 3분기 적자전환…영업손실 44억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게임

    위메이드 3분기 적자전환…영업손실 44억원

    뉴스듣기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대표 장현국)의 3분기 영업손실이 44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3분기 실적을 발표한 위메이드는 국제회계기준(K-IFRS) 적용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약 320억원, 영업손실 약 44억원, 당기순손실 74억원을 기록했다.

    위메이드는 매출은 모바일게임 '이카루스M' 출시와 기존 게임을 바탕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 직전 분기 대비 15% 증가했지만 신작 게임 마케팅 비용 증가로 영업손실이 발생했고, 외화평가손실로 인해 당기순손실 74억원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향후 위메이드는 ▲'미르의 전설2' IP사업 안정적 추진 ▲글로벌 시장 공략 ▲신규 라인업 확보 ▲S급 개발사 지속 투자 등을 통한 경쟁력 강화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회사는 중국에서 저작권 침해 소송중인 37게임즈의 웹게임 '전기패업', 킹넷과 샨다의 싱가폴 중재 등이 판결 막바지에 접어들어, 이를 통해 지식재산권(IP)의 권리를 되찾고 IP의 가치를 확립함으로써 IP 사업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킬 수 있을 것으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이카루스M'이 내년 1분기 일본, 대만 출시를 목표로 준비 중이고, '미르4', '미르M' 등 신작 모바일게임과 '미르의 전설2'를 활용한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을 내외부적으로 개발하는 등 추가 활로를 모색하고 있다.

    더불어 엔드림, 엑스엘게임즈, 라이온하트 스튜디오와 같은 S급 개발사에 대한 투자를 지속하며, '미르의 전설2' 라이센스 사업도 꾸준히 진행해 매출원 다변화를 위해 적극 노력할 방침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