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기도 '명찰패용' 산하기관 확대·· 이재명 "직원·노조 의견 수렴할 것"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경기도 '명찰패용' 산하기관 확대·· 이재명 "직원·노조 의견 수렴할 것"

    뉴스듣기

    차정숙 자치행정국장 "민원 응대 많은 산하기관, '명찰패용' 필요 판단"

    명찰을 패용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이 지사 인스타그램 캡처)

    경기도가 도청 소속 직원을 대상으로 시행한 '명찰패용'을 25개 산하 공공기관 직원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도는 25개 산하 공공기관(직원 4,067 명)에 명찰 패용을 추진토록 권고했다고 14일 밝혔다.

    산하 공공기관까지 명찰패용 확대 배경에 대해 도는 "최일선에서 각종 정책을 집행하는 산하기관 직원들의 명찰패용 역시 민원인들의 편의 차원에서 중요하다고 판단했다. 산하기관의 경우 도청 보다 민원인 응대가 많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도는 기관별 명찰 패용 추진과정에서 소속 직원과 노동조합 등의 의견을 최우선 수렴해 진행토록 협조 요청했다. 제작형식과 디자인은 기관별로 자율 결정한다.

    차정숙 도 자치행정국장은 "이재명 지사 취임 후 도민의 알권리 충족, 소통강화, 책임행중 구현 등을 위해 도청 직원들의 명찰패용을 추진·시행한 결과 민원인 등에게 업그레이드 된 책임행정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이같은 잇점을 감안, 산하기관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했다"며 "산하 기관과 협의해 차질없이 추진할 것" 이라고 말했다.


    이와관련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SNS(인스타그램)에 '경기도 명찰, 산하기관까지 확대합니다'란 제목의 글과 명찰을 단 자신의 사진을 남겼다.

    그는 이 글에서 "경기도청 직원들은 지난 7월부터 명찰패용을 시작해 현재 대부분이 명찰을 달고 근무하고 았다"며 "더 나아가 앞으로는 산하기관 직원들도 도민들이 이름을 쉽게 알아볼 수 았도록 명찰패용할 것을 검토해 보려한다. 산하기관 직원들, 노조 등의 의견을 충부히 수렴해 추진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