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해철, 이재명 연관 의혹 산 일명 '혜경궁김씨' 트위터 계정 고발 취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전해철, 이재명 연관 의혹 산 일명 '혜경궁김씨' 트위터 계정 고발 취하

    뉴스듣기

    전 의원 "진실 밝혀져야 하나 수사 떠나 더이상 진영 갈등 없어야"
    "애초 조사의뢰 취지와 다르게 정치적소재 활용되는 지경"
    "문재인·노무현 대통령과 나에 대한 명예훼손 문제 정치 대립구도로 악용"
    "당내 갈등 유발 요인될 수 있다는 점에서 고발취하 결정하게 돼"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 왼쪽)와 전해철 국회의원.(사진=자료사진)
    전해철 국회의원(경기 안산 상록구갑)이 이른바 '혜경궁김씨'로 불린 트위터 계정(정의를 위하여@08__hkkim)과 관련해 고발 취하 의견을 경찰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해당 트위터는 6.13지방선거 경선 당시 이재명 후보 부인인 김혜경씨의 계정이라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SNS 등에서 '혜경궁김씨'로 거론되는 등 논란이 시작했다.

    전 의원은 경선 열기가 한창이던 지난 4월 자신과 문재인 대통령,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방한 해당 트위터 계정을 허위사실 공표 등의 혐의로 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 했으며 같은달 9일부터 선관위는 조사에 착수했고, 이틀 후 수원지방검찰청에 사건을 이첩했다. 수원지검은 즉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사건을 이첩, 경찰은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전 의원은 13일 오후 8시 37분께 자신의 페이스북에 '08__hkkim 계정에 대한 고발 취하 의견을 경찰에 전달했습니다'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전 의원은 "당초 해당 계정에 대한 선관위 조사 의뢰는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님에 대한 패륜적 막말과 저에 대한 허위사실유포 등 공직선거법 위반 소지에 대한 것이었다"며 "해당 계정이 수 년 간 지속적으로 올린 글들이 문제가 되면서 논란이 확대됐고, 이재명 후보와 연관된 계정이라는 확인되지 않은 의혹도 제기되고 있어 공동고발을 제안 했으나, 본인과는 전혀 무관한 계정이라고 공식적으로 발표했기에 단독으로 선관위에 조사 의뢰를 했던 것" 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두 분 대통령님에 대한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선관위에서 경찰에 이첩시켜 조사 중인만큼 조사결과에 따라 합당한 조치를 취하면 된다는 것이 저의 일관된 입장" 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애초 이와 같은 조사의뢰 취지와는 다르게 이른바 ‘혜경궁 김씨’ 논란으로 확대되면서 지방선거 뿐 아니라, 당대표 경선 과정에까지 정치적 소재로 활용되는 지경에 이르렀다. 두 분 대통령님과 저에 대한 명예훼손 문제가 또 다른 정치적 대립구도를 만들어 내는 것으로 악용되고, 온갖 억측들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것을 보면서 안타까움을 느낄 수 밖에 없었다"고 언급했다.

    전 의원은 또 "이 문제가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한 마음 한 뜻으로 뭉쳐야 할 당 내에서 갈등을 유발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고발 취하를 결정하게 됐다. 본질과 다르게 사안을 왜곡시키고, 당 내 통합과 화합을 저해하는 일은 더 이상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고 당부하는 등 당내 화합을 강조하며 고발취하 이유를 밝혔다.

    이와관련, 전 의원은 CBS노컷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페이스북에 쓴 글 그대로다. 다른 의미는 없다. 이재명 지사에게 선거 당시 처음 문제가 불거졌을 때 흔히 말하는 진영싸움 처럼 되니까 털어버리자는 의미로 함께 수사의뢰를 하자고 했었다. 경선 끝난 후에도 진영싸움으로 이 문제가 확산됐다. 사그러들기를 원했으나 그렇지 못했다. 진실은 밝혀져야 하겠지만 수사가 어찌되는 것을 떠나 더 이상 진영논리로 갈등을 빚는 일이 없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쓴 글" 이라고 밝혔다.

    한편, 앞서 전 의원은 당내 경선에서 이재명 후보에게 패한 후인 지난 5월 일명 '혜경궁김씨' 트위터 계정 논란이 일간신문 광고(혜경궁김씨는 누구입니까)에 까지 등장, 재점화 되는 등 '친문', '비문' 갈등으로 부각되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08__hkkim 계정 사건이 경선불복 프레임으로 악용되는 것이 안타깝다'는 제목의 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 글에서 전 의원은 "'08__hkkim 계정 사건은 이재명 후보와의 연관성을 염두에 두고 선관위에 조사의뢰를 한 사안이 아니다. 이 후보와 연관된 계정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이 후보는 전혀 관련이 없다는 것을 분명히 밝혔고, 나 역시 그렇게 생각한다"고 언급한바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