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내·며느리·딸 아닌 '나' 찾는 드라마, '내 사랑 치유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아내·며느리·딸 아닌 '나' 찾는 드라마, '내 사랑 치유기'

    뉴스듣기

    '가족 탈퇴' 다룬 MBC 새 주말드라마… "명랑 쾌활 로코 가족극"
    소유진-연정훈-윤종훈-김창완-박준금 등 출연

    MBC 새 주말드라마 '내 사랑 치유기'에서 임치우 역을 맡은 배우 소유진 (사진=MBC 제공)
    눈치도 인내심도 실력도 없이 사고만 치는 남편, 내 아들의 여자만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악착같이 부려먹으려고 하는 시어머니, 자신을 책임져 달라며 기대는 엄마. 아내, 며느리, 딸이라는 1인 3역에 지칠 대로 지친 한 여성이 '가족 탈퇴'를 선언하고 행복 찾기에 나선다.

    '부잣집 아들' 후속으로 오늘(14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주말드라마 '내 사랑 치유기'는 가족을 위해 열심히 일해 온 임치우(소유진 분)이 자신을 옭아매는 모든 형태의 가족에서 벗어나겠다고 선언하는 데서 시작한다.

    소유진은 극중 철없는 남편을 대신해 '열일'하는 임치우 역으로 2년 만에 드라마로 돌아왔다. 소유진은 "딸, 아내, 며느리로서 꿋꿋하고 치열하게 살다가 진짜 나를 찾기 위해 노력을 시작하는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치우의 건강하고 씩씩한 모습을 보고 많이 힘이 됐다"며 "진짜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는 가족 이야기가 와닿았고, 시청자분들도 공감하실 수 있겠다 싶어서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소유진은 극중 남편 박완승 역을 맡은 윤종훈, 최진유 역을 맡은 연정훈과 상대역으로 호흡을 맞춘다. (사진=MBC 제공)
    극중 한수그룹 상무로서 치우를 존중하고 존경하는 최진유 역은 연정훈이 맡았다. '브라보 마이 라이프'에 이어 또다시 주말드라마를 하게 된 연정훈은 "대본 보고 나서 '새로운 극이다'라고 생각했다"며 합류 계기를 밝혔다.

    연정훈은 "모든 캐릭터가 살아있어서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다"며 "그동안 야망 있는 역, 냉정한 역을 했는데 이번엔 예전처럼 부드럽고 따뜻한 느낌의 캐릭터를 보여드리게 됐다"고 말했다.

    치우를 속 터지게 하는 밉상 남편 박완승 역은 윤종훈이 맡았다. 올해 '리턴', '이리와 안아줘'에 이어 벌써 3번째 작품을 하고 있는 그는 "제 인생에서 이렇게 하이톤으로 살 수 있는 기회가 있을지 모르겠더라"라며 "밉상 느낌이 있어도 유쾌한 기운과 어느 정도의 애교가 있을 것 같다"고 귀띔했다.

    김성용 PD는 "힘겹고 팍팍한 현실 속에서 건강한 가치관과 소신으로 삶의 무게를 견뎌내는 매력적인 여인과 그 여인을 둘러싼, 또 다른 매력을 가진 사람들의 이야기"라며 "우리 사는 이야기를 현실감 있고 재미있게 잘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내 사랑 치유기'의 김성용 PD (사진=MBC 제공)
    김 PD는 '내 사랑 치유기'를 "명랑 쾌활 힐링 로맨틱코미디 가족 드라마"라고 정의했다. 그러면서 "그만큼 많은 것이 담겨있고 재미있는 요소가 많다"고 자신했다.

    극중 남편이 있는 치우가 진유를 만나게 되면서, 주말드라마의 단골 소재인 '불륜'이 등장하는 게 아닌지 의심하는 시선도 있었다. 하지만 김 PD는 "아니"라며 "저도 불륜 드라마를 지양하고 염려스럽게 생각한다. 제작하면서 제일 신경 쓴 부분이기도 하다. 서로가 힐링 받는 과정이 그려질 뿐, 남녀가 사랑 나누는 개념의 불륜 드라마는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내 사랑 치유기'의 중심 소재는 '가족 탈퇴'다. 김 PD는 "가족이라고 해서 모든 걸 용서할 수 있는 건 아니"라면서 "혈연으로서의 가족이 아니라, 참 의미로서의 가족을 생각해 봤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진유의 어머니 허송주 역을 맡은 정애리는 "치유하는 드라마이고 싶다. 드라마가 끝날 때쯤이면 가해자도 피해자도 없이, 상처가 완벽히 치유되는 드라마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작 '아이가 다섯'에서 32.8%(닐슨 코리아, 전국 가구 기준)라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바 있는 소유진은 "이번에도 30%를 넘었으면 좋겠다"면서도 "시청률은 하늘의 뜻인 것 같다. 지금 (드라마 현장) 분위기가 좋기 때문에 좋은 결과가 있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MBC 새 주말드라마 '내 사랑 치유기'는 '심야병원', '사랑했나봐', '모두 다 김치', '다시 시작해' 등을 쓴 원영옥 작가와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를 공동연출한 김성용 PD가 손잡은 작품이다. 오늘(14일) 오후 8시 45분에 첫 회를 방송한다.

    오늘(14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되는 MBC 새 주말드라마 '내 사랑 치유기' (사진=MBC 제공)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