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한축구협회, 첫 외국인 기술위원장 선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대한축구협회, 첫 외국인 기술위원장 선임

    뉴스듣기

    미하엘 뮐러 신임 기술발전위원장.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대한축구협회가 처음으로 외국인 기술위원장을 선임했다.

    대한축구협회는 1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사회를 열고 독일 출신 미하엘 뮐러(53)를 기술발전위원장으로 선임했다. 기술발전위원장은 이임생 위원장의 사퇴로 공석인 상태였다.

    기술발전위원장은 20세 이하 연령대 남녀 대표팀 운영과 유소년 육성, 지도자 교육을 총괄하는 책임자다.

    뮐러 위원장은 독일축구협회 지도자 강사로 10년 동안 활동했다. 또 독일 21세 이하(U-21) 대표팀 스카우터로 2017년 유럽축구연맹(UEFA) U-21 챔피언십 우승에 힘을 보탰다. 지난 4월부터는 대한축구협회 지도자교육 수석강사 겸 유소년 정책수석으로 임명된 후 국내 축구 현장을 순회하면서 개선 방안을 연구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