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금메달 주역' 손흥민·황의조·황희찬, 우루과이전 스리톱 출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금메달 주역' 손흥민·황의조·황희찬, 우루과이전 스리톱 출격

    • 2018-10-12 19:06
    뉴스듣기

    손흥민. (박종민 기자)
    손흥민(토트넘 핫스퍼)과 황의조(감바 오사카), 황희찬(함부르크SV)이 우루과이전 스리톱으로 나선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1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우루과이와 평가전에서 손흥민과 황의조, 황희찬을 스리톱으로 세우는 4-3-3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 주역들이 공격을 책임진다.

    중원에는 남태희(알두하일)와 기성용(뉴캐슬 유나이티드), 정우영(알사드)이 자리하고, 포백라인은 홍철(수원)과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 장현수(FC도쿄), 이용(전북)으로 꾸려졌다. 골문은 김승규(빗셀 고베)가 지킨다.

    9월 두 번째 A매치였던 칠레전에서 골키퍼만 바뀐 멤버다. 벤투 감독이 구상하는 틀을 엿볼 수 있는 우루과이전 선발 명단이다.

    한편 우루과이도 정예 멤버로 한국전을 치른다. 에빈손 카바니(파리 생제르맹)와 디에고 고딘(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등이 선발로 출전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