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채널A가 6년 만에 재개한 드라마 '열두밤', 오늘 첫 방송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채널A가 6년 만에 재개한 드라마 '열두밤', 오늘 첫 방송

    뉴스듣기

    정헌수 PD 입봉작… "두 남녀 감정이 사랑일지 질문 던지는 드라마"

    채널A가 6년 만에 드라마를 다시 시작한다. 첫 작품 '열두밤'에는 한승연, 신현수, 예수정, 장현성이 출연한다. (사진=채널A 제공)
    '종합편성'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뉴스, 시사 위주였던 채널A는 연애 추리 예능 '하트 시그널 1'과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를 연달아 안착시키며 지난해부터 프로그램 다양화에 시동을 걸었다.

    이번에는 6년 만에 드라마로 신작을 선보인다. 채널A는 오늘(12일) 밤 첫 회를 방송하는 미니시리즈 '열두밤'으로 차근차근 드라마 편성을 이어갈 예정이다.

    '열두밤'(극본 황숙미, 연출 정헌수)은 2010년, 2015년, 2018년 세 번의 여행 동안 열두 번의 밤을 함께 보낸 유경(한승연 분)과 현오(신현수 분)의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정 PD는 11일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기획할 때는 여행을 워낙 좋아하다 보니 여행 드라마를 만들고 싶다는 가벼운 마음에서 시작했다"며 "누구나 가지고 있을 설렘, 지나간 사랑을 이야기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행지에서 만난) 두 남녀가 가지는 감정이 사랑일지 그냥 지나가는 것일지, 시간이 지나면 미련일지 등 저도 가진 의문과 궁금증에 대해 질문을 던지는 드라마라고 보시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6년 만에 다시 시작하는 드라마로 입봉(메인 연출을 맡는 것)하게 돼 부담이 있지 않냐고 묻자, 정 PD는 "부담감도 크고 한데, 드라마 준비하는 기간이 길었던 만큼 설레고 즐기는 마음이 더 큰 것 같다. 손꼽아 (방송일을) 기다렸고 굉장히 재미있게 촬영했다"고 답했다.

    첫 입봉작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가 있는지 묻자 "저의 첫 장편 드라마인데, 처음 대본을 봤을 때 느꼈던 정서와 분위기를 잘 표현하는 것을 1차 목표로 두고 있다"고 말했다.

    정 PD는 "연기적인 부분은 배우들이 더 잘 분석하고 공부하신다. 대본에 있는 것들 그 이상을 현장에서 표현해주셔서 저는 전혀 걱정할 게 없다. 여름날의 여행, 대본이 가진 분위기, 시간이 지나며 사람들이 변하는 과정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본편에서는 아름다운 영상이 많이 있으니 기대 많이 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같은 시간대에 방송하는 타사 드라마와 다른 '열두밤'만의 매력을 꼽아달라고 하자, "3년의 시간으로 한정돼 있다는 것과 서울 여행이라는 포인트가 있다. 이 드라마에서 비치는 서울은 조금 다르게 보일 것이다. 여행지로서의 서울을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채널A의 새 미니시리즈 '열두밤'은 12부작으로, 매주 금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오늘(12일) 첫 회가 나간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