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관세청 "北석탄 반입 의혹 추가로 2건 조사중"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관세청 "北석탄 반입 의혹 추가로 2건 조사중"

    뉴스듣기

    관세청이 지난 8월 수사 결과 발표 이후 추가로 북한산 석탄 국내 반입 의혹 2건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세청 김재일 조사감시국장은 11일 대전청사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부산세관이 북한산 석탄을 밀반입한 것으로 의심되는 2개 업체에 대해 지난 8월부터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8월 압수수색을 마치고 송장 등 관련 서류를 모두 확보했다"며 "외교부 등 관계부처에 수사 착수를 알렸다"고 설명했다.

    다만 업체 이름과 신용장 개설 은행, 입항 경로 등은 수사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다.

    김영문 관세청장도 "이번 수사는 확대 가능성이 있어 수사 내용을 자세히 알릴 수가 없다"고 말했다.

    앞서 관세청은 지난 8월 '북한산 석탄 등 위장 반입 사건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하고, 수입업자 2명과 화물운송주선업자 1명과 이들이 각각 운영한 법인 3곳에 대해 지난해 4월부터 10월까지 7차례에 걸쳐 북한산 석탄 등 3만 5038톤(시가 66억원 상당)을 반입한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한 바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