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라오스 댐사고 묵묵부답"…SK건설 찾은 현지 시민단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라오스 댐사고 묵묵부답"…SK건설 찾은 현지 시민단체

    뉴스듣기

    현지-한국 시민사회, SK건설에 질의서 전달
    태국 공영방송 등 외신기자들도 함께 방한
    SK건설 "라오스 정부 조사중…1년쯤 걸릴 것"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SK건설 본사 앞 기자회견에서 발언 중인 라오스 댐 투자개발 감시단(LDIM) 활동가 태국인 쁘렘루디 다오롱씨(사진=김광일 기자)
    라오스 댐 사고와 관련한 현지 시민단체 활동가들이 시공사인 SK건설 본사를 찾아 책임 있는 조처를 요구했다.

    라오스 댐 투자개발 감시단(LDIM) 활동가인 태국인 쁘렘루디 다오롱씨는 18일 서울 종로구 SK건설 본사 앞 기자회견에서 "붕괴에 책임이 있는 SK건설은 지금까지 어떤 일이 있었는지 공개하고, 책임에 관한 입장을 밝히라"고 말했다.

    이어 "아쉽게도 SK건설은 아직 이러한 정보를 확실하게 밝히지 않은 상황"이라며 "정확한 피해규모를 파악하기 위해 한국의 도움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LDIM은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댐 사고가 발생하기 전부터 메콩강 댐 개발의 문제점을 지적해왔으며 이 사고에 대응하기 위해 구성된 한국시민사회TF의 초청으로 최근 방한했다.

    이날 기자회견 현장에는 LDIM과 함께 방한한 태국 공영방송 PBS와 미국에 본사를 둔 자유아시아방송 태국지부 등 외신 취재진도 모습을 드러냈다.

    기자회견 현장을 취재중인 외신 언론들(사진=김광일 기자)
    회견 직후 LDIM과 한국시민사회TF는 SK건설 측에 부실공사 의혹에 관한 입장, 사고 전후 어떤 조처를 했는지 등을 묻는 서면 질의서를 직접 전달했다.

    이들은 사고 직후부터 회사 측에 설명을 요구했고 지난 달에도 같은 내용의 질의서를 보냈지만 명확한 답을 듣지 못했다고 했다.

    기업인권네트워크 김동현 변호사는 "법적 책임만을 얘기하는 것이 아니다. SK건설의 이런 태도는 오늘날 국제사회가 요구하는 다국적기업의 인권존중 책임을 다하고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SK건설 관계자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라오스 정부 주도로 꾸려진 조사위원회에 성실히 협조하고 있다"며 "사고원인이 명확히 가려지기 전까지 입장을 밝히는 것은 부적절하다. 조사는 1년쯤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사진=김광일 기자
    한편 LDM과 한국시민사회TF는 다음날 오후 이 사고로 이재민이 된 캄보디아 주민과 함께 사고원인과 피해상황, 구조적 문제 등을 다루는 국제포럼을 개최할 예정이다.

    라오스 정부는 지난 7월 23일 발생한 세피안·세남노이댐 사고로 39명이 숨지고 93명이 실종, 6천명 이상의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집계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