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종합부동산세 9년 만에 1조원 넘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금융/증시

    서울 종합부동산세 9년 만에 1조원 넘어

    뉴스듣기

    전년 보다 28.8% 증가…전체 종부세서 61.8% 차지
    2011년부터 5년 연속 증가하다가 2016년 감소, 지난해 다시 증가세
    종부세수 가장 많은 세무서는 삼성세무서 1천 714억원, 전국 종부세수 10% 웃돌아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서울 지역 종합부동산세가 9년 만에 다시 1조원을 넘어섰다.

    16일 국세청 국세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지방국세청이 걷은 종합부동산세 세수는 전년보다 2천 285억원(28.8%) 늘어난 1조 214억원이었다.

    전체 종부세(1조6천520억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61.8%로 절반을 넘었다.

    지난해 서울 지역 종부세수는 2008년 세대별 합산 과세 위헌 결정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2011년 이후 5년 연속 증가하던 서울지역 종부세는 2016년 감소(-8.0%)한 뒤 지난해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서울 지역에서 종부세수가 가장 많은 세무서는 삼성세무서로 1천 714억원에 달했다. 이는 전국 종부세수의 10%를 웃도는 수준이다.

    그 다음으로 남대문세무서가 많았고, 역삼세무서(1천255억원) 순이었다.

    다주택자 중심으로 종부세를 대폭 강화한 이번 정부 개정안이 확정되면, 내년에는 상대적으로 고가 주택이 밀집한 강남 등 지역의 세수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