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시청자에게 과도한 욕설 반복한 BJ 철구, 이용정지 7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디어

    시청자에게 과도한 욕설 반복한 BJ 철구, 이용정지 7일

    뉴스듣기

    2015년 이후 시정요구 5건, 자율규제 강화 권고 4건 받아와

    시청자에게 과도한 욕설을 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통신소위에서 '이용정지 7일'을 받은 BJ 철구 (사진=유튜브 캡처)
    시청자들에게 과도한 욕설을 반복한 BJ 철구가 7일 동안 이용정지를 당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통신심의소위원회(위원장 전광삼, 이하 통신소위)는 14일 서울 양천구 목동 방송회관에서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BJ 철구는 지난 4월 16일 아프리카TV에 방송 채널을 열고, 채팅창에 글을 올린 시청자들에게 "XX 놈아, X친 X끼", "XX 지금 40만 원 적자 봤는데 X 같게 진짜" 등의 욕설을 했다.

    4월 28일에 한 인터넷 방송에서는 온라인 게임에 참여한 여성들로부터 반응이 없자 "니네들은 뭐 XX 그렇게 비싸! XX 무슨 비싼 척 뒤지게 하네 이 X들이!"라고 했다.

    BJ 철구는 "순간의 화를 이기지 못하고 심한 욕설을 하게 됐고, 비속어에 대한 시청자의 반응이 좋아 욕설까지 하는 무리수를 뒀다"는 내용과 재발 방지를 약속하는 의견진술서를 방심위에 제출했다.

    통신소위는 △BJ 철구가 2015년 이후 위원회로부터 시정요구 5건, 자율규제 강화 권고 4건을 지속해서 받은 점 △인지도가 높은 진행자가 과도한 욕을 해 어린이·청소년층에게 부정적 영향을 준 점에서 시정요구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단, 이 욕설이 불쾌감을 주는 건 사실이지만 위해를 가하는 등의 내용으로 공포감을 조성할 정도는 아니며, 적극적인 개선 의지를 밝힌 점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용정지 7일을 의결했다고 설명했다.

    방심위는 "인터넷 방송에서의 욕설·혐오표현 등은 실시간 시청자에게 불쾌감을 주는 것을 넘어 방송 후에도 인터넷·온라인을 통해 유통됨에 따라 어린이·청소년 층의 정서 함양에 미치는 악영향이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내 개인 인터넷 방송의 건전한 발전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인터넷 방송 진행자들의 책임의식과 업계의 자율규제 노력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BJ 철구는 자극적인 방송으로 여러 논란을 일으킨 인물이다. 지난해 5월에는 온라인 게임 스타크래프트 해설 방송 도중 시청자에게 별풍선 518개를 받자 "별풍선 518개, 폭동개"라고 말했다.

    이처럼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비하하는 발언을 한 BJ 철구는 올해 4월 자신의 이름을 딴 PC방 2호점을 광주에 개업해 거센 비판을 받았다.

    BJ 철구는 5.18 여성 비하로 이용정지 6개월을, 이전에도 여성 비하로 이용정지 7일을 받았다. 또한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비하, 운전 중 방송 및 성기 노출로 인한 자율규제 강화 권고 등 방심위로부터 제재를 받은 바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