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허영란 "친오빠, 졸음운전 차량에 치여 사망… 가슴 찢어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 일반

    허영란 "친오빠, 졸음운전 차량에 치여 사망… 가슴 찢어져"

    뉴스듣기

    배우 허영란이 14일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친오빠가 사망했다고 밝혔다. (사진=허영란 인스타그램)
    배우 허영란이 사고로 친오빠를 잃었다고 밝혔다.

    허영란은 14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친오빠의 사진과 기사 내용을 올린 후 이같이 전했다.

    허영란은 "아빠 대신 우리 집의 가장이자 내 오빠이자 내 친구, 울 오빠의 갑작스런 죽음 앞에 우리 가족들은 지금 너무 가슴이 찢어지고 있다"고 썼다.

    허영란은 "시비로 싸우다 졸음운전 한 차에 치인 게 아니라 도로를 달리던 중 앞 화물차에서 뭐가 떨어져서 확인하려고 갓길에 세우고 확인하는데, 4.5t 차량의 졸음운전으로 울 오빠는 두개골이 떨어져 나갈 정도로 시신이 훼손돼서 마지막 얼굴도 못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허영란은 "그런데 뉴스에는 시비가 붙었다고? 어떻게 이런 일이 저희 가족들에게 생긴 건지… 너무 착하고 어떻게든 엄마 동생들 원하는 거 해 주려고 노력한 우리 오빠"라며 "이 세상에 없기엔 너무 어린 나이인데… 앞으로의 미래에 대해 희망을 품고 더 열심히 살아가려고 했는데… 왜? 하필 우리 오빠냐구!!"라고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한순간에 이별하게 될 줄이야… 오빠 보고 싶어. 미안했어. 고마웠어. 정말 울 오빠 사랑해"라고 글을 맺었다.

    이 글은 15일 낮 12시 25분 현재 삭제된 상태다. 또한 허영란은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