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쌍용차 "늦었지만 10년 간의 해고자 문제 종결"… 전원 복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쌍용차 "늦었지만 10년 간의 해고자 문제 종결"… 전원 복직

    뉴스듣기

    2009년, 대규모 구조조정 당시 해고된 노동자 119명 전원 복직
    쌍용차 최종식 사장 "늦었지만 뜻깊은 일"… 쌍용차, 경영정상화 주력할 것

    14일 오전 서울 광화문 경제사회노동위 대회의실에서 열린 쌍용차 노사 해고자 복직 잠정 합의에서 김득중 금속노 쌍용차지부장(왼쪽부터),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 홍봉석 쌍용자동차 노조위원장,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이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쌍용자동차가 10년 가까이 끌어오던 해고자 복직문제를 종결지었다고 공식 발표했다. 지난 2009년 쌍용차 대규모 해고 사태 이후 9년 만이자 30명의 노동자가 목숨을 잃은 뒤 이뤄진 합의다.

    쌍용차는 14일, 쌍용차 노조와 금속노조 쌍용차 지부, 경제사회노동위원회와 교섭을 진행한 결과 해고자 119명을 내년 상반기까지 전원 복직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쌍용차 최종식 대표이사와 홍봉석 노동조합 위원장,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 김득중 지부장, 대통령 직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문성현 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이같은 내용을 담은 합의서가 발표됐다.

    합의 주요 내용은 2018년 말까지 해고 노동자 60%를 채용하고 나머지 노동자도 내년 상반기까지 단계적으로 채용하는 것이다.

    이어 2019년 상반기까지 부서배치를 받지 못한 복직 대상자는 6개월간 무급휴직을 거쳐 2019년 말까지 부서배치를 최종 마무리하겠다고 약속했다. 합의의 세부 실행계획을 점검하는 '쌍용차 상생 발전 위원회'도 꾸려진다.

    쌍용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늦은 감이 있지만 사회적 대화를 통해 지난 10년간의 해고자 복직문제를 종결하게 된 것은 매우 뜻깊은 일"이라며 "쌍용차가 아직 남아있는 문제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만큼 국가적 지원과 사회적 관심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이번 합의를 토대로 쌍용차는 경영정상화에도 주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쌍용차는 "지난 10년간 경영의 걸림돌로 작용했던 사회적 갈등을 우호적으로 해결하고 모두 상생하는 길을 모색했다"며 "지난 2015년 3자 합의 이행 사항을 최종 마무리하고 경영정상화에 주력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동안 복직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쌍용차는 "경영 호전 지연 등에 따른 채용 여력 부족으로 인해 복직문제가 길어졌다"며 "해고자들에 대한 사회적 안전망 부족 등 사회 구조적 문제가 포함된 사안을 회사 차원에서 모두 해결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