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쌍용차 해고자, 9년 만에 전원 복직… 노사 잠정합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자동차

    쌍용차 해고자, 9년 만에 전원 복직… 노사 잠정합의

    뉴스듣기

    2009년, 대규모 구조조정 당시 해고된 노동자 119명 전원 복직 잠정합의
    9년 싸움 간 30명의 노동자 목숨 잃어… 쌍용차 사장, 전날 조문

    쌍용차 해고노동자 김선동씨.(사진=박종민기자/자료사진)
    쌍용자동차 노사가 해고노동자 119명 전원을 복직하기로 잠정 합의했다. 쌍용차 해고 사태 이후 9년 만이자 30명의 노동자가 목숨을 잃은 뒤 이뤄진 합의다.

    쌍용차 범국민대책위원회는 13일, 쌍용차와 쌍용차 노조, 금속노조 쌍용차 지부가 교섭을 진행한 결과 해고자 119명을 내년 상반기까지 복직하기로 합의했다.

    구체적인 합의문은 14일 오전 10시, 김득중 쌍용자동차지부장과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공개하기로 했다.

    앞서 쌍용차 해고 사태는 지난 2009년, 회사 경영이 어려워진 쌍용차가 노동자 1800여 명을 구조조정을 하면서 시작됐다.

    당시 쌍용차는 희망퇴직과 무급휴직을 거부한 노동자에 대해선 해고를 진행했다. 쌍용차는 2013년부터 무급휴직자 등에 대해 복직을 진행했지만 해고노동자는 외면했다.

    결국 해고노동자들은 복직을 요구하며 9년 넘게 싸워야 했고 그사이 30명의 해고노동자가 목숨을 잃었다. 지난 6월 27일에도 한 해고노동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기도 했다.

    그러던 중 전날, 쌍용차 최종식 사장이 사측 대표로는 처음으로 서울 대한문 앞 쌍용차 희생자 분향소를 찾아 조문했고 해고자 복직을 두고 잠정합의도 이뤄냈다.

    최 사장은 "다시 한번 사회적으로 (쌍용차 문제가) 이슈가 된 점에 대해서 굉장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9년 만에 해고자 전원 복직 합의를 이뤄낸 해고노동자들은 이날 오전 10시, 구체적인 합의 내용을 공개하고 11시부터는 대한문 분향소에서 쌍용차 희생자 30명을 위한 추모식을 진행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