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20년 개근'… '세상에 이런 일이'가 쌓아 올린 1000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20년 개근'… '세상에 이런 일이'가 쌓아 올린 1000회

    뉴스듣기

    '세상에 이런 일이'의 원래 제목은 '어떻게 이런 일이'
    MC 임성훈-박소현, 단 한 번의 결석도 지각도 없어
    "시청자 제보 없으면 저희는 존재할 수 없어… 앞으로도 많이 도와달라"

    1998년 5월 21일부터 현재까지 1000회 동안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를 진행한 방송인 임성훈과 박소현. 두 사람은 한국기록원에서 최장수 공동 진행자 인증을 받았다. (사진=SBS 제공)
    1998년 5월 6일, 처음으로 시청자들과 만난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는 같은 달 21일 정규편성됐다. 주변에서 일어나는 신기하고 놀라운 일을 보여주는 데 초점을 맞췄기에, 제작진과 MC들조차도 이렇게 손에 꼽는 장수 프로그램이 되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런 일'의 범위는 차츰 넓고 깊어졌다. 기이하고 진기한 소재뿐 아니라, '정말 이런 일이 있을까' 싶을 정도로 따뜻하고 마음을 찡하게 하는 이야기도 많이 등장했다.

    무엇보다 '세상에 이런 일이'는 시청자의 적극적인 제보와 참여로 이뤄지는 것이 특징이다. 그래서 오늘(13일) 맞은 1000회의 의미가 더 뜻깊다. 지난 11일 서울 양천구 목동 2층 스튜디오에서 열린 '세상의 이런 일이' 1000회 기자간담회에서, MC 임성훈-박소현도 입을 모아 시청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정말 시청자에 의해 만들어지는 프로그램입니다. 1단계가 시청자 제보거든요. 그걸 안 해 주시면 저희는 존재할 수가 없습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시청자 여러분이 제보, 참여, 지켜봐 주시는 게 '순간포착'이기 때문에 시청자 여러분이 안 계신다면 이 프로그램은 무의미하죠. 그런데 저희만 앉아서 이렇게 축하받는 것 같아서 다시 한번 송구스럽습니다. (…) 프로그램이 앞으로 1000회가 아니라 더 가는 건 바로 여러분들에게 달려있다고 봅니다. 앞으로 많이 도와주십시오." (임성훈)

    "1998년에 시작할 때 지금 이런 상황을 1도 상상 안 했기 때문에… 항상 저한테 힘을 주는, 저를 철들게 한 프로그램이에요. 이렇게 훌쩍 세월이 지나서 공동 MC로 기록도 만들게 되니 (1000회) 녹화 때 약간 울컥했어요. 너무 감사한 점이 많고, 상상하지 못한 일들이 나한테도 펼쳐지는구나 해서 울컥하더라고요. 늘 설레고 녹화 와서도 많이 배우고 가요. 우등상도 중요하지만 개근상을 받은 느낌이에요." (박소현)

    임성훈-박소현은 첫 방송부터 지금까지 단 한 차례도 바뀌지 않았다. 그 흔한 대타 MC조차 없었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영광을 돌렸다. 특히 임성훈은 "박소현 씨가 시집을 안 가 주신 덕분에 1000회까지 온 것 같다. (결혼했다면) 신혼여행 때나 아기 태어났을 때 대타를 쓸 수밖에 없는데 의리를 지켜주신 덕"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넉살 좋게 이야기했지만 임성훈 역시 녹화를 앞두고 모친상이라는 비보를 들은 바 있다. 처음에는 바로 고인이 계신 곳으로 가려 했으나, 결국 방송을 하고 갔다. 그는 1000회까지 오면서 가장 힘들었던 순간으로 이때를 꼽기도 했다.

    임성훈은 "녹화 하루 전날에 메인 MC가 녹화 못 하게 된다고 하면 안 되는데 (이해해 준) 제작진에게 참 고마웠다"면서 "어머니가 (해외에서도) 매주 '순간포착'은 실시간으로 보셔서 방송 끝나면 넥타이가 어땠는지까지 봐 주실 정도로 열성 팬이었다. 제작진과 전화 끊고 가만히 생각해 보니 어머니는 (방송을 안 하고) 오는 것을 용납 안 하셨을 것 같더라"라고 설명했다. 마지막 사연에서 잠시 울컥하긴 했으나, 임성훈은 끝내 녹화를 무사히 마치고 어머니를 뵈러 갔다.

    지난 11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 내 2층 스튜디오에서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1000회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박정훈 사장(왼쪽에서 세 번째)도 참여했다. (사진=SBS 제공)
    박소현은 갈비뼈가 부러진 상황에서도 녹화에 임하는 투혼을 보여줬다. 박소현은 "갈비뼈 골절됐을 때 무슨 정신으로 왔는지 기억이 안 나고, 호흡도 안 돼서 역할을 100% 다 할 수 없었다. 임 선생님과 윤아(이윤아 아나운서) 씨, 제작진이 배려해주지 않았다면 녹화 못 했을 것"이라며 "많은 분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세상에 이런 일이'가 1000회까지 올 수 있었던 비결을 묻자 임성훈은 "바로 제작진이다. 제작진의 열정과 노력이 없으면 안 되는 프로그램이다. (제보가 와도) 방송으로 적합한가를 판단해야 한다. (직접 갔다가) 헛수고로 돌아오는 경우도 반이 넘는다"며 "1000회를 맞게 해 주신, '순간포착' 거쳐 간 모든 제작진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박소현은 "저희가 애프터도 된다. 방송엔 나가지 않더라도 그분들이 잘 지내시는지 다시 찾아간다. 모든 제작진의 따뜻함과 진정성이 '순간포착'을 이 자리까지 끌고 오지 않았나 싶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박정훈 사장도 와서 축사를 남겼다. 박 사장은 "'순간포착'이 만 21년째 하고 있는데 많은 분이 그걸 모르시는 것 같다. 제가 이 제목을 지었다는 것을. 원래 기획안에 쓰여 있던 건 '어떻게 이런 일이'었다"고 해 주변을 깜짝 놀라게 했다.

    박 사장은 "'세상에 이런 일이'는 하다 보니 이 세상의 따뜻한 이야기를 담는 게 좋겠다고 해서 바뀌었다. 이 프로그램에 깔린 기본 정신은 휴머니즘이다. 열심히 사는 사람들의 따뜻한 이야기, 볼 때마다 감동하는 그런 프로그램이니 오늘 1000회까지 오지 않았나 싶다. 계속되는 한 그런 정신이 훼손되지 않았으면 한다"고 전했다.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1000회는 20년의 역사를 짚는 내용으로 채워진다. 1998년 5월 21일 정규방송 첫 회부터 999회까지 나온 사연 4600여 개 중 특별한 이야기만을 골라 '순간포착 기네스' '업그레이드 황금 손', '스타의 순간포착', '그때 그 사람' 등의 코너를 통해 프로그램을 빛낸 화제의 인물을 다시 찾는다.

    방송 20년을 훌쩍 넘긴 SBS의 대표 장수 예능 프로그램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1000회는 오늘(13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1000회는 13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사진=SBS 제공)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