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기대 한몸에 받고 시작한 '라이프', 아쉬운 종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기대 한몸에 받고 시작한 '라이프', 아쉬운 종영

    뉴스듣기

    11일 16회로 종영한 JTBC 월화드라마 '라이프' (사진=제작 씨그널엔터테인먼트 그룹·AM 스튜디오 제공)
    '비밀의 숲' 이수연 작가의 신작으로 주목받았던 JTBC 월화드라마 '라이프'가 기대에는 못 미치는 전개로 아쉽게 종영했다.

    JTBC '라이프'(극본 이수연, 연출 홍종찬·임현욱, 제작 씨그널엔터테인먼트 그룹·AM 스튜디오)는 11일 마지막 회를 방송했다.

    '라이프'는 우리 몸속에서 일어나는 격렬한 항원항체 반응처럼, 지키려는 자와 바꾸려는 자의 신념이 병원 안 여러 군상 속에서 충돌하는 의학드라마다. 상국대학병원이라는 곳을 배경으로 수익을 중시할 것인지, 생명을 중시할 것인지를 두고 팽팽하게 맞서는 내용이었다.

    마지막 회에서는 상국대학병원 의료진이 화정그룹에 맞서 민영화를 막아냈다. 상국대학병원 총괄사장 구승효(조승우 분)는 화정그룹 조남형(정문성 분)에게 찾아가 민영화하지 말 것을 요청했으나, 돌아온 것은 사장직 직위해제였다.

    구승효의 전략으로 조남형은 민영화 계획을 멈췄지만, 구승효가 떠난 후에도 상국대학병원에 대한 화정의 영향력은 여전했다. 상국대학병원 의료진에게는 효율을 최우선으로 하는 기업과 끊임없이 대항해야 하는 숙제가 남는 것으로 막을 내렸다.

    '라이프' 마지막 회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은 구승효와 이노을(원진아 분)의 러브라인이었다. 이노을은 구승효에게 진심을 고백한 후 강릉 병원으로 떠났고, 구승효는 다시 이노을을 찾아 두 사람의 재회가 나타난 것이다.

    또, 예진우(이동욱 분)와 예선우(이규형 분)가 트라우마 극복을 위해 휴가를 떠나는 모습이 다소 뜬금없이 등장하기도 했다.

    '라이프'는 지난해 혜성처럼 나타나 첫 작품 '비밀의 숲'으로 많은 시청자를 사로잡았던 이수연 작가가 선보이는 의학드라마다. 올해 백상예술대상에서 대상을 탔을 만큼 이 작가의 필력은 정평이 나 있었다.

    이동욱, 문소리, 원진아 등 배우들은 제작발표회 때부터 이 작가의 작품이기 때문에 '라이프'에 출연하게 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라이프'는 생명을 가장 우선시해야 할 병원조차 더 이상 피할 수 없는 자본의 힘을 줄기로 이야기를 뻗어 나간다는 점이 특징이었다. 초반부터 이보훈(천호진 분) 원장의 죽음으로 시작해 미스터리한 요소까지 더했다.

    무엇보다 '라이프'의 매력은 입체적인 캐릭터에 있었다. 효율화를 내세우며 상국대학병원 의료진을 압박했던 구승효조차도 처절한 경쟁에서 살아남으려고 아등바등했고, 그가 고개를 숙여야 하는 강자가 있음을 보여줬다. 적어도 '라이프'에는 완벽하게 착한 사람도, 완벽하게 몹쓸 사람도 없었다.

    조승우, 이동욱, 원진아, 이규형, 유재명, 문소리, 문성근, 천호진, 염혜란, 태인호, 이상희 등 배우들은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훌륭한 연기를 펼쳤다.

    하지만 '라이프'는 너무 많은 이야기를 담아내려고 한 나머지 끝까지 중심을 잡지는 못했다. 우선 드라마 안에서 가장 격렬하게 대립하는 구승효와 예진우 사이의 균형이 맞춰지지 않았다. 구승효에 이입하는 시청자 반응이 더 컸던 이유다.

    가장 원성을 많이 들은 것은 드라마의 전체적인 분위기와 어우러지지 않은 러브라인이었다. 극이 풀려나가는 데에 별다른 역할을 하지 못한 이노을은 구승효와 연인인 듯 연인 아닌 미묘한 관계를 형성했다. 병원 취재를 위해 만난 예진우와 새글21 최서현(최유화 분)의 로맨스 역시 지루하다는 평이 많았다.

    한편 '라이프' 마지막 회 시청률은 5.6%(닐슨코리아 전국 가구 기준), 수도권 가구 기준 시청률은 6.8%로 자체최고 기록이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