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은행권, 태풍 '솔릭' 피해 복구 자금 지원키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금융/증시

    은행권, 태풍 '솔릭' 피해 복구 자금 지원키로

    뉴스듣기

    우리은행, 태풍 피해 소상공인·서민에 특별 금융 지원
    KB국민은행, 피해고객 금융지원…2천만원 대출

    자료사진
    은행권이 19호 태풍 '솔릭'으로 피해를 본 서민들의 신속한 복구와 재기를 돕기 위해 금융 지원을 실시한다.

    우리은행은 태풍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중소기업과 서민들의 신속한 복구와 재기를 위해 총 3000억원 규모의 중소기업 경영안정 특별자금을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태풍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은 3억원 범위 내의 운전자금 대출이나 피해실태 인정금액 범위 내의 시설자금 대출을 지원받을 수 있다.

    기존대출에 대해서도 1년 범위에서 만기연장이 가능하고 분할상환 납입기일은 유예받을 수 있다.

    지역주민들은 개인당 최대 2천만원의 긴급 생활자금 대출, 대출금리 최대 1%포인트 감면, 예·적금 중도 해지 시 약정이자 지급, 창구 송금 수수료 면제 등의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다.

    KB국민은행도 태풍 피해 시설 복구와 금융비용 부담 완화를 위한 금융지원을 시행한다.

    지원 대상은 태풍으로 인한 실질적인 재해 피해가 확인된 고객으로, 지원 기간은 피해 발생일로부터 3개월 이내다.

    피해 고객은 개인 긴급생활안정자금 최대 2000만원, 기업대출의 경우 운전자금 최대 1억원을 빌릴 수 있다.

    시설자금은 피해시설 복구를 위한 소요자금 범위 내에서 지원하고, 기업대출은 최고 1%p의 특별우대금리도 적용한다.

    피해고객 중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금을 보유하고 있으면 추가적인 원금상환 없이 가계대출 1.5%p, 기업대출 1%p 이내에서 우대금리를 적용해 기한을 연장할 수 있다.

    NH농협은행도 농촌 태풍·폭염 피해 극복을 위한 공익기금 2억5000만원을 농촌사람범국민운동본부와 농촌 마을에 지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