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부, 플랫폼 경제·바이오헬스 등 혁신성장 사업에 내년 5조 투입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정부, 플랫폼 경제·바이오헬스 등 혁신성장 사업에 내년 5조 투입

    뉴스듣기

    기존 초인공지능화 사업은 'AI·데이터 경제' 전략투자분야로 승격
    8대 선도사업에 바이오헬스 추가키로

    정부가 혁신성장을 위한 3대 전략투자 분야 8대 선도사업에 내년에 5조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정부는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13일 혁신성장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혁신성장 전략투자 방향'을 발표했다.

    정부는 플랫폼 경제 구현을 위한 △데이터·블록체인·공유경제 △AI(인공지능) △수소경제와 공통분야인 혁신인재 양성 등 3+1 혁신성장 전략투자 분야를 선정했다.

    앞서 정부는 과학기술, 산업, 사람, 사회제도를 혁신하겠다는 4대 정책방향 아래 미래자동차, 드론, 스마트공장, 스마트팜, 스마트시티, 에너지신산업, 초연결지능화, 핀테크 등 8대 선도사업을 선정하고 올해 총 3조원의 예산을 투여한 바 있다.

    정부는 더 나아가 개별기업 차원에서 투자하기 어려운 플랫폼 경제 구현을 국가적 차원에서 전략적으로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또 기존 8대 선도사업 중 '초연결지능화' 사업을 전략투자 분야의 AI·데이터 경제로 승격하고, 대신 바이오헬스를 8대 선도사업에 추가했다.

    아울러 정부는 ①빅데이터·인공지능·블록체인 기반구축 ② Data Divide 해소·공유경제 패키지, ③수소 밸류체인별 R&D 실증 및 생산거점 구축, ④1만 혁신인재 양성 및 혁신 교육프로그램 도입 등 4대 핵심프로젝트를 위한 투자에 착수한다.

    이에 대해 올해 안으로 블록체인 등을 포함한 AI·데이터 경제와 혁신인재 양성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수소경제는 산업통상자원부 등 주무부처를 중심으로 분야별 5개년 로드맵을 발표할 계획이다.

    또 주무부처를 중심으로 민·관 합동 TF를 구성하고, 내년부터는 기재부 1차관 주재 아래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를 열어 로드맵 이행상황 및 선도사업 성과를 점검한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