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보살핌이 필요한 아이들이 전하는 사랑의 케이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보살핌이 필요한 아이들이 전하는 사랑의 케이크

    뉴스듣기

    (사진=전주푸른청소년쉼터 제공)
    위기여성청소년을 돌보는 전주푸른청소년쉼터(소장 정진해)는 전주늘푸른요양병원에 입소생이 직접 만든 사랑의 케이크를 전달했다.

    이날 케이크가 전달된 전주늘푸른요양병원은 관심과 보살핌이 필요한 어르신들에게 재활전문치료와 작업치료, 통증치료 등을 진행하는 의료·요양기관이다.

    케이크를 전달한 정지민(가명) 입소생은 "케이크를 만드는 내내 이 케이크를 받고 좋아하실 어르신들을 생각하니 작은 것이지만 나눌 수 있다는 게 감사하게 느껴졌다"면서 "요양병원에 계시는 어르신들을 보니 뭔가 마음이 뭉클했고, 어르신들이 건강하게 오래오래 사셨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진해 전주푸른청소년쉼터 소장은 "문제아, 불량아라고 손가락질 받는 우리 아이들이 사실은 마음 여리고 자신만의 꿈, 계획을 이루기 위해 그 누구보다 열심히 노력하고 있으며, 절대 손가락질 받을만한 아이들이 아니라는 것을 지역사회에 알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또, 향후 다른 사업을 통해서도 위기(가출)청소년에 대한 인식을 개선시키기 위해 열심히 지역사회에 나누며 지역사회와 함께 나아갈 계획이다." 라고 강한 포부를 밝혔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