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경수 "드루킹 문제로 경남도정 차질 빚는 일 절대 없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김경수 "드루킹 문제로 경남도정 차질 빚는 일 절대 없다"

    뉴스듣기

    "도민들에게 걱정끼친 점 송구…도정에 전념"

    김경수 경남지사가 출근길에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최호영 기자)
    드루킹 댓글조작 연루 의혹으로 2차례 특검 조사를 받은 김경수 경남지사는 "이제는 더이상 이 문제로 인해 도정이 차질을 빚거나 애로가 생기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특검 수사에 자신감을 내보였다.

    김 지사는 13일 간부회의를 열고 "이 문제는 처음부터 거리낄게 없어서 먼저 특검을 제안했고 특검이 요구하는 모든 방법으로 조사에 협조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한 주 동안 걱정들이 많았을 건데, 어떤 이유에서든 도민들과 직원들에게 걱정을 끼친 데 대해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지난 휴가를 특검과 함께 보냈고, 그 과정에서 폭력 사태도 있었다"며 "건강 문제는 전혀 없고, 다만 자기와 정치적 견해나 의견이 다르더라도 틀리다가 아닌 다름을 인정하는 그런 사회가 됐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지사는 이날 오전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드루킹 특검 수사 관련 질문에 "사건과 관련해서는 변호인단에 확인해 달라. 도에 들어오면 도정과 관련된 내용으로 도정에 전념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말했다.

    자신의 신병 처리와 관련해서는 "특검에 맡기면 된다. 이미 말했지만 제가 할 수 잇는 일은 다 했고, 이제는 진실에 입각해 특검이 공정한 판단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