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성태 "특활비 폐지 입장 분명해…홍영표와 합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김성태 "특활비 폐지 입장 분명해…홍영표와 합의"

    뉴스듣기

    "국민연금, 국민들은 돈 내기만 하고 제대로 받을 수 있을지 불안"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0일 오후 국회에서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 사진=윤창원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3일 "국회 특수활동비(특활비) 제도를 폐지하는 입장을 강고하게 가져가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통해 "오늘 오전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특활비 폐지에 원칙적이고 완전한 합의를 이뤄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실무적 검토와 각 정당 간 후속방안을 마련할 수 있는 제도적 대안을 찾겠다"고 덧붙였다.

    한국당은 민주당과 함께 특활비를 유지하되, 양성화하는 방향으로 합의를 했었지만 비판 여론이 이는 등 논란이 지속되자 완전 폐지로 선회한 것이다. 특활비 폐지에 대한 최종 여야의 입장은 이날 오전 11시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 주례 회동을 거쳐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김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국민연금 문제를 고리로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도 내놨다. 그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국민연금 보험료 인상과 수급개시 연장 가능성 보도에 대해) 확정된 정부안이 아니라고 하고 있지만, 국민들은 언제까지 돈을 내기만 하고 받기는 제대로 받을 수 있을지 불안하고 불만스러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책을 정부가 책임있고 선도적으로 이끌어갈 일이지, 모든 정책을 간보기 하고 여론의 비판이 커지면 슬그머니 꼬리를 내리는 잘못된 버릇을 고쳐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연금 운영수익률이 1%대 이하로 떨어졌는데, 문재인 정권의 무능함이 여실없이 드러나는 부분"이라고 비판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