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보이스2', OCN 오리지널 역대 첫 방송 최고 시청률 달성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보이스2', OCN 오리지널 역대 첫 방송 최고 시청률 달성

    뉴스듣기

    11일 첫 방송된 OCN 오리지널 '보이스2' (사진=OCN 제공)
    OCN 주말드라마 '보이스2가 OCN 오리지널 역대 최고 첫 방송 시청률을 새로 썼다.

    시청률 집계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OCN 오리지널 '보이스2'(극본 마진원, 연출 이승영, 제작 콘텐츠케이)의 1회 시청률은 3.9%였다. 최고 시청률은 4.5%였다.

    OCN의 타깃인 남녀 2549 시청률은 평균 3.5%, 최고 4.1%였으며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모두 유료 플랫폼 전국 기준)를 기록했다.

    '보이스2'는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드라마다. 첫 회에서는 분노와 증오로 가득 찬 살인마가 골든타임 팀을 노리고 있다는 내용이 전개됐다.

    3년 전 도강우(이진욱 분)는 뱃머리에 몸이 묶인 채 동료 형사 나형준(홍경인 분)의 죽음을 목격해야만 했다. 신체 일부를 수집하는 살인마 가면남에게 저항하던 도강우는 바다에 빠졌고, 목숨은 건졌으나 동료를 살해했다는 누명 때문에 3년을 휴직한 상태였다.

    골든타임 센터장 강권주(이하나 분)는 발파폭약을 몸에 두른 용의자가 승객을 인질 삼아 협박하는 일촉즉발의 상황에서도, 용의자의 상태를 빠르게 파악해 빈틈을 보이는 즉시 체포했다.

    하지만 같은 시각, 검은 모자를 쓴 의문이 남성이 장경학 팀장(이해영 분)에게 약물을 주입했고, 급발진 장치를 이용해 사건을 조작했다. 도강우는 3년 전 만난 가면남이 이번 사건의 진범이라고 확신했고, 현장에 달려온 강권주와 함께 여러 단서를 토대로 용의자를 추적했다.

    '증오하는 자'와 '추격하려는 자'의 예측 불가능한 대결의 시작을 알린 '보이스2'는 오늘(12일) 오후 10시 20분 2회가 방송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