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바른미래, 전당대회 본선후보 6명으로 압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바른미래, 전당대회 본선후보 6명으로 압축

    뉴스듣기

    하태경·정운천·김영환·손학규·이준석·권은희, 본선 진출
    신용현·이수봉·장성민·장성철, 예비경선서 '컷오프'

    바른미래당의 새 지도부를 선출하는 9.2 전당대회의 본선 후보가 하태경·정운천·김영환·손학규·이준석·권은희 후보(기호순) 등 6명으로 압축됐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선거관리위원장은 11일 책임당원·일반당원 대상 ARS 투표 방식의 예비경선(컷오프)를 진행한 결과 이 같이 본선 후보가 결정됐다고 밝혔다. 출사표를 던진 10명 가운데 신용현·이수봉·장성민·장성철 후보 등 4명은 예비경선을 통과하지 못했다.

    본경선 후보자 가운데 유일한 여성 후보인 권은희 후보는 사실상 지도부 입성이 확정됐다. 이번 전대에선 당 대표 1명과 최고위원 3명을 선출하게 되는데, 이 가운데 한 자리는 여성 상위 득표자의 몫으로 정해져 있기 때문이다.

    이로써 하태경·정운천·김영환·손학규·이준석 후보는 남은 세 자리를 놓고 경쟁하게 됐다.

    한편 당대표·최고위원과 별도로 뽑는 전국청년위원장(당연직 최고위원) 후보에는 김수민 의원이 단독으로 등록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