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월호 비하 '러블리 호러블리' PD, 제작발표회 불참한 이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세월호 비하 '러블리 호러블리' PD, 제작발표회 불참한 이유

    뉴스듣기

    [현장] KBS2 새 월화드라마 '러블리 호러블리' 제작발표회
    배경수 CP "자중하는 태도 보이는 게 도리인 것 같다"고 대신 전해

    9일 오후 KBS2 새 월화드라마 '러블리 호러블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지난달 연기 지시 과정에서 세월호와 관련한 부적절한 비유를 한 것이 드러난 강민경 PD는 이날 행사에 불참했다. 왼족부터 배우 박시후, 송지효, 함은정, 이기광, 최여진 (사진=KBS 제공)
    '이거 세월호 인터뷰 아니다. 밝게 해라.' KBS2 새 월화드라마 '러블리 호러블리'의 강민경 PD는 극중 인터뷰 상황에서 슬픈 연기를 한 배우 A 씨에게 이같이 말했다. 당시 현장에 있던 스태프가 단체대화방에 이 사실을 올렸고, 관련기사가 나오며 널리 알알려졌다. 강 PD가 부적절한 표현으로 세월호를 비하했다는 비판이 거셌다.

    9일 오후 3시,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 홀에서 KBS2 새 월화드라마 '러블리 호러블리'(극본 박지원, 연출 강민경·지병현, 제작 HB엔터테인먼트·러블리 호러블리 문화산업전문회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박시후, 송지효, 이기광, 함은정, 최여진이 참석했다. 강민경 PD는 불참했다. 작품을 소개하는 공식적인 자리에 PD가 빠지는 건 무척 이례적인 일이다. 이에, 배경수 CP가 본격적인 질의응답에 앞서 상황을 설명했다.

    배 CP는 "강민경 PD가 자리에 없어서 여러 가지 생각이 많으실 거란 생각이 든다. 제작발표회 참석을 권유했는데, 본인이 자중하는 태도를 보이는 게 도리인 것 같다, 첫 방송 (준비에) 전념하겠다는 말을 전해달라고 했다. 부적절한 발언에 대한 여러 가지 논란이 있었고, 그 부분에 대해 책임 PD로서 입장을 밝히는 것에 양해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배경수 CP가 대신 나와 강민경 PD의 불참 이유를 설명했다. (사진=KBS 제공)
    이후, 관련 질문이 한 번 더 나오자 배 CP는 "말씀하신 것처럼 제작발표회에 감독이 나오지 않는 건 굉장히 이례적인 일이다. 감독 본인이 어려운 결정을 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다시 한번 진심으로 말씀드리자면 논란이 된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여러 언론의 지적과 질타가 있었고, 그 부분에 대해 좀 더 겸허한 자세로 수용하겠다는 의미다. 본인(강민경 PD)도 주인공의 한 사람인데 이 자리에 나오지 않는 것에 본인도 굉장히 가슴 아파하지만, 자신의 실수 때문에 자세를 보인다는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러블리 호러블리'는 운명을 공유하는 한 남녀가 톱스타와 드라마 작가로 만나면서 일어나는 기이한 일들을 그린 호러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너도 인간이니?' 후속으로 오는 13일 오후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