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BMW 차종·연식 가리지 않고 火…'EGR 논란' 재점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자동차

    BMW 차종·연식 가리지 않고 火…'EGR 논란' 재점화

    뉴스듣기

    화재사고 36대 중 9대는 휘발유車·연식 문제로 리콜서 제외
    화재원인 'EGR' 두고 다시 논란… 전문가 "EGR만의 문제 아닐 것"
    BMW와 국토부의 리콜계획 적절성도 도마

    사진=BMW 차량들. 황진환 기자/자료사진
    BMW의 '대국민사과'도 국토교통부의 '운행정지 명령 검토' 초강수도 BMW의 불길을 못 잡고 있다. 9일 오전에만 BMW 차량 두 대가 또 불에 탔다.

    특히 BMW 화재는 디젤이 아닌 휘발유 차량에서도 나는 등 모델과 연식을 가리지 않고 일어나고 있다. BMW와 국토교통부의 날림 리콜계획에 대한 비판은 물론 화재 원인이 EGR만의 문제인지에 대한 논란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 사고車 명단 보니… 연식·모델 가리지 않고 불

    올해 화재사고가 발생한 BMW 차량은 10일까지 모두 36대에 이른다. BMW 520d 모델이 19대로 절반을 차지하고 있지만 최근 BMW 화재사고는 모델과 연식을 가리지 않고 일어나고 있다.

    국토부가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실에 제출한 '2018년 BMW 화재사고 현황'자료를 보면 BMW 화재는 3시리즈 모델부터 4시리즈, 7시리즈, X시리즈에서도 나타났다.

    불은 디젤 모델이 아닌 휘발유 차에서도 계속 이어지고 있는데 지난 1월 3일, 인천 부평에서 528i 차량이 전소된 것을 시작으로 2월 428i, 5월 740i 모델이 불에 휩싸였고 지난 1일엔 745i 차량도 불이 났다.

    BMW 계열의 휘발유 차량인 미니쿠퍼도 불에 탄 상황이다.

    모델은 물론 연식도 가리지 않고 있다. BMW코리아는 지난달 26일 '리콜 계획'을 발표하며 모델별로 연식을 제한해 리콜 대상을 발표했지만 사고는 연식 상관없이 나고 있다.


    전날 경남 사천 남해고속도로에서 불에 탄 BMW 730Ld 차량은 2011년 연식 차량으로 리콜계획에 포함되지 않은 차였다. 지난 5월 불이 난 2007년식 X5 30d 차량도 리콜에서 제외됐다.

    ◇ 날림 '리콜계획' 믿을 수 있나… EGR 논란 거세져

    휘발유 차량은 물론 연식을 기준으로 제외됐던 BMW 차도 불이 나자 BMW코리아가 세우고 국토부가 승인한 '자발적 리콜계획'에 대한 비판도 거세지고 있다.

    올해 불이 난 36대의 차량 중 9대는 BMW의 리콜 계획에 해당하지 않는다.

    휘발유이거나 전날 경남 사천에서 불에 탄 BMW 730Ld처럼 연식이 지났다는 이유인데 이러한 차들이 전체 사고의 25%에 이른다. 결국 현재 세워진 리콜계획이 적절하냐는 비판이 일고 있다.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이 지난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BMW 차량 화재사고 관련 정부의 입장 발표문을 대독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자료사진
    국토부 관계자는 "사고의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휘발유 차량 등 모든 사고 자료를 확보해 입체적인 원인 규명에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다.

    사고 원인을 두고도 논란은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BMW가 줄곧 사고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는 'EGR'(배기가스 재순환장치)이 없는 휘발유 차에서도 불이 났고 EGR 점검 대상에 제외된 차도 전날 사고가 났다.

    전문가들은 정확한 사고원인을 밝히기 위해선 EGR만이 아닌 EGR 등 부품을 제어하는 소프트웨어를 함께 조사해야 한다고 밝힌 상태다.

    대림대학교 김필수 자동차학과 교수는 "자동차를 움직이게 하고 EGR을 움직이게 하는 것은 소프트웨어이므로 이를 조사해야 한다"며 "하드웨어(EGR)가 똑같은데 국내에서 불이 집중된다는 것은 결국 소프트웨어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국토부 김현미 장관도 "조사 과정에서 사고원인으로 추정되는 부분이 추가로 발견된다면 정부는 즉시 강제 리콜을 명령할 방침"이라며 사고 가능성을 모두 열어놓겠다"고 8일 밝혔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