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찰청장 "불법촬영 누구든 엄정수사…일베도 예외없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경찰청장 "불법촬영 누구든 엄정수사…일베도 예외없다"

    뉴스듣기

    워마드 '편파수사' 논란에 직접 진화 나서
    일베 불법촬영물 게시자 검거·유포자 수사중
    경찰청, 사이버성폭력 전담수사팀 발족

    민갑룡 경찰청장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남성 혐오성향 인터넷 커뮤니티로 지목된 '워마드' 운영진을 경찰이 쫓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또다시 '편파수사' 논란이 일자 경찰청장이 직접 진화에 나섰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9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사이버성폭력 수사팀 개소식에서 "경찰은 누구든 불법촬영물을 게시, 유포, 방조하는 사범에 대해 엄정하게 수사를 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외국에 있는 워마드 운영자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지난 5월 발부받아 수사 중이라는 사실이 전날 알려진 뒤, 성별에 따라 편파수사가 이뤄진다는 논란이 불거진 데 따른 것이다.

    민 청장은 "일베에 대해서도 최근 불법촬영물이 게시된 사건을 신속히 수사해 게시자는 검거했고, 불법촬영물을 유포하고 조장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수사를 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에서 여성이 그동안 차별을 받고 불법행위에서 제대로 보호받지 못한 측면에 대해 각별한 관심을 두고, 여성 대상 범죄에 대해서는 수사 등 엄정한 사법조치를 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런 의미에서 사이버성폭력 수사팀을 둔 것"이라며 "결국은 국민 여러분께서 신고를 해주시고 관심을 주셔야지, 경찰이 이런 여성의 삶을 파괴하는 것을 뿌리 뽑아나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신설된 사이버성폭력 수사팀은 전국 지방청의 수사를 조정하며, 불법촬영 등 각종 사이버 성폭력과 관련한 해외 서버 수사, 대형 웹하드 업체와 결탁한 촬영물 유포나 판매에 관한 수사를 맡는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