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특검, 김경수 2차 소환…"본질 벗어난 조사 반복 마라"(종합2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특검, 김경수 2차 소환…"본질 벗어난 조사 반복 마라"(종합2보)

    뉴스듣기

    "드루킹 자문 요청, 다양한 의견 수렴은 정치인으로서 당연"
    "센다이 총영사 제안 한 적 없어"…오후 드루킹과 대질조사

    드루킹의 댓글조작 행위를 공모한 혐의로 의혹을 받고 있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허익범 특검 사무실에 피의자 신분으로 재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9일 "다시 한번 특검에도 정치특검이 아니라 진실 특검이 돼주길 마지막으로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허익범 특별검사팀에 피의자 신분으로 2차 소환된 김 지사는 이날 오전 9시 30분 "본질을 벗어난 조사가 더이상 반복되지 않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드루킹에게 자문을 요청한 이유가 무엇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다양한 여러 분야의 의견을 수렴하는 것은 정치인으로서 당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드루킹 측에게 센다이 총영사 자리를 왜 제안했냐'는 물음에는 "제안한 적 없습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김 지사는 1차 조사에 이어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며 포토라인으로 이동했다.

    그가 포로라인에 들어서자 노란색 바람개비를 접어 든 지지자들도 1차 소환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장미 꽃을 던져 응원한 반면, 일부 보수단체 회원들은 "김경수를 구속하라"며 맞섰다.

    김 지사의 특검 출석은 지난 6일에 이어 사흘만이다. 특검은 지난 1차 소환 당시 18시간 동안 마라톤 조사를 이어갔으나 준비한 질문을 모두 마치지 못해 2차 소환을 결정했다.

    김 지사는 2016년 11월 느릅나무출판사에서 진행된 댓글조작용 매크로 프로그램인 '킹크랩' 시연회에 참석해 댓글조작을 암묵적으로 승인하고 지속적으로 보고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드루킹 일당에게 선거를 도와주는 대가로 외교관직 등을 먼저 제안했다는 의혹도 있다.

    앞서 특검팀은 1차 소환 당시 이 같은 의혹 전반에 대해 신문을 벌였다. 김 지사는 의혹 전반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앞선 조사에서 김 지사와의 평행선을 좁히지 못한 만큼, 이날 오후 2시 드루킹을 소환해 김 지사와 대질조사를 벌일 것으로 보인다.

    또 김 지사를 상대로 그동안 공개되지 않은 새로운 핵심 증거를 제시하며 김 지사를 집중 추궁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특검팀은 이날 김 지사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진술조서 분석 등을 토대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검토할 것으로 전망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