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국 시도 서비스업 증가세…소비는 주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전국 시도 서비스업 증가세…소비는 주춤

    뉴스듣기

    올해 2분기 서비스업 생산이 전국 모든 시도에서 증가세를 보였지만, 소매판매는 절반 가까운 시도에서 감소세를 보였다.

    통계청이 9일 발표한 '2018년 2분기 시도 서비스업생산 및 소매판매 동향'을 보면 2분기 서비스업생산은 지난해 2분기에 비해 16개 시도에서 모두 증가하며 전년동분기대비 전국 평균 2.3% 늘었다.

    특히 서울은 주식거래 및 대출 증가로 인한 금융·보험(11.5%)과 소프트웨어 개발·공급업이 성장한 정보통신(4.3%), 늘어난 면세점 매출이 이끈 도소매(2.6%)를 중심으로 4.3% 증가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 외에도 제주와 인천의 서비스업 생산이 각각 2.9%와 2.5% 성장해 뒤를 이었다. 반면 전북(0.3%)과 경남(0.5%), 울산(0.6%) 등은 비교적 낮은 증가율에 머물렀다.

    2분기 소매판매는 10개 시도는 증가하고 6개 시도는 감소한 가운데 전국 평균 전년동분기대비 4.7% 증가했다.

    다만 증가한 시도 가운데에도 제주(17.4%)와 서울(7.0%), 인천(3.4%)을 제외한 나머지 7개 시도는 1~2% 증가율에 그쳤다.

    울산 소매판매는 2016년 3분기 이후 6분기 연속 하락세를 보이다 전분기 2.2% 반짝 반등에 성공했지만, 2분기 들어 다시 1.8% 감소해 전국에서 가장 감소폭이 컸다.

    이 외에도 경남(-0.8%)과 충북(-0.6%), 광주(-0.5%), 대전(-0.3%), 대구(-0.2%)에서 소매판매가 감소세를 나타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