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지사 "文정부 성공 위해 경기도·정부 힘 합쳐야 한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이재명 지사 "文정부 성공 위해 경기도·정부 힘 합쳐야 한다"

    뉴스듣기

    혁신경제 관계 장관회의 참석, 경기도 3가지 안건 제시
    혁신 클러스터 조성·미군공여지 국가 개발·판교 생태계 조성 등 지원필요
    "중앙·지방간 혁신성장 협력 성공 기원한다"

    8일 오후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혁신경제 관계 장관회의에 참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경기도처 제공)
    8일 오후 정부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혁신경제 관계 장관회의에 참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혁신성장을 위한 3가지 안건을 제시했다고 후기를 전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5시께 자신의 블로그에 '혁신이 넘치는 공정한 경제 경기도를 위해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합니다'란 제목의 글을 남겼다.

    그는 이 글에서 "회의에 참석해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17개 시도지사, 산업부, 과기부 등 장관들과 함께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간 혁신성장 촉진 협력체계 및 지자체 지원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는 유익한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본회의에서 경기도의 혁신성장을 이루기 위해 국가의 지원이 필요한 세 가지의 안건을 제시했다"고 언급했다.

    이 지사가 블로그에서 언급한 세가지 안건은 ▲경기도 혁신 클러스터 조성 ▲주한미군 재비치로 인해 반환된 미군반환 공여지 국가 주도 개발 ▲판교 제2테크노밸리 혁신산업 생태계 조성 등이다.

    '경기도 혁신클러스터'를 조성과 관련 이 지사는 "경기도는 첨단산업의 집결지이며, 4차산업혁명 추진을 위한 최적지다.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기도 한 '경기 남부 혁신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경기도와 중앙정부가 힘을 합쳐야 할 것" 이라는 의견을 피력했다고 전했다.

    또 주한미군 재비치로 인해 반환된 미군반환 공여지 국가 주도 개발의 경우 이 지사는 "지자체 주도 개발방식은 한계점이 존재하는 명분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판교 제2테크노밸리를 혁신산업 생태계 조성에 대해서는 4차산업혁명의 혁신 거점지인 '제2판교'를 통해 4만 여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 등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자리 창출은 문 정부의 성공과도 직결되는 현안이기에 정부의 역할을 더 강조했다는 후문이다.

    회의를 마친 후 이 지사는 "경기도 주도의 혁신성장을 가속화 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지역 콘텐츠를 발굴해 중앙정부의 지원을 요청할 계획" 이라며 "중앙·지방 간의 혁신성장 촉진 협력이 원활하고 성공적으로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