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포천 발전소 폭발 현장에 '이화영 부지사' 급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이재명, 포천 발전소 폭발 현장에 '이화영 부지사' 급파

    뉴스듣기

    道民안전 공약 시스템 첫 가동
    발전소 신축 과정 문제 여부 검토 계획

    8일 오전 경기 포천시 신북면 신평리 장자산업단지 석탄화력발전소 배관 점검작업 중 폭발사고로 근로자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친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이재명 지사의 지시를 받아 현장 지휘를 하고 있다.(사진=경기도청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후 자신의 공약인 '미세먼지와 재난 등으로부터 안전한 경기'에 대한 약속을 이행하기 위한 시스템을 처음으로 가동했다.

    8일 오전 경기 포천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해 사상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 경기도가 발빠른 대응에 나선 것.

    이 지사는 이날 오전 8시 48분께 사고 소식을 접한 후 즉시 이화영 평화부지사를 현장인 포천 석탄발전소에 급파, 사고 수습과 대응을 마련토록 지시했다.

    이 지사는 사고 발생 시각에 경기 평택 황해경제자유구역청 방문 중이었고, 해당 사고보고를 받은 후 이 평화부지사에게 현장 지휘에 나설 것 등을 지휘했다.

    그는 이어 경기도소방재난본부가 사고 수습 및 원인 규명에 나서고, 안전문제가 완벽하게 해소될 때 까지 발전소 가동을 중지할 것 등에 대한 요구사항을 하달했다.

    이 부지사는 이날 오후 1시 55분께 현장에 도착, 사고 관련 보고를 받았으며 직후 사고 수습에 나섰다.

    문제의 발전소는 2015년 12월에 착공, 올해 4월부터 지난달 27일까지 시험가동 중이었다. 경기도는 사고발전소 신축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면밀히 검토할 계획이다.

    한편, 이 지사는 미세먼지 문제가 가장 심각한 포천을 지난 선거기간 중 찾아 미세먼지 없는 경기도를 약속하며 석탄화력발전소 규제를 위한 미세먼지 정책협의체 구성을 약속한 바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