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다녀가요] 열두달, 다비치·볼빨간사춘기 이을 듀오 될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가요

    [다녀가요] 열두달, 다비치·볼빨간사춘기 이을 듀오 될까

    뉴스듣기

    열두달(12DAL)이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강남관광정보센터 K홀에서 열린 첫 번째 디지털 싱글 '일초하루'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슈퍼스타K7' 출신 나율과 'K팝스타5' 출신 예림이 듀오 '열두달'(12DAL)로 뭉쳤다.

    데뷔 전 유명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실력을 검증받은 이들은 첫 싱글 타이틀곡 '일초하루'로 가요계 문을 두드린다. 멤버 나율이 직접 작사, 작곡을 맡은 곡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더욱 깊다.

    열두달은 8일 오후 2시 서울 압구정동에 있는 강남관광정보센터 K홀에서 데뷔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열두달은 '일초하루' 무대를 첫 공개한 뒤 "아직 데뷔가 실감이 나지 않는다"며 "옆집 언니, 동생처럼 대중에게 편안하게 다가갈 수 있는 팀이 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독특한 팀명에 대해선 "12라는 숫자가 완벽을 뜻한다고 한다. 항상 완벽을 추구하겠다는 의미에서 팀명을 열두달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여성 듀오 열두달(12DAL)이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강남관광정보센터 K홀에서 열린 첫 번째 디지털 싱글 '일초하루'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한형기자
    예림은 데뷔 관련 이야기를 꺼내다가 "데뷔를 하기 위해 20kg을 감량했다"고 밝혀 이목을 끌기도 했다.

    또한 예림은 "'K팝스타' 출연 당시 심사위원셨던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님께서 칭찬을 해주셨던 순간도 기억난다"며 "양현석 대표님, 지켜봐주세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나율은 "'슈퍼스타K' 당시 경쟁을 펼친 민서가 음원 차트에서 1위를 한 모습을 보고 부러웠다"며 "언젠가 차트에서 함께 경쟁하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여성 듀오 열두달(12DAL)이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강남관광정보센터 K홀에서 열린 첫 번째 디지털 싱글 '일초하루' 쇼케이스에서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이한형기자
    뒤이어 열두달은 첫 싱글 '일초하루'에 대한 설명을 이었다.

    곡에 대해 나율은 "은은하면서도 달콤한 사랑 노래"라고 소개했다. 이어 "사랑에 빠졌을 때는 콩깍지가 씌어서 상대의 모든 면이 예뻐 보이지 않나. 그런 느낌을 멜로디와 가사로 풀어냈다"며 "특히 많은 분들의 귀에 콕콕 박히는 가사를 쓰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을 보탰다.

    예림은 "이전까지 주로 소울풀한 노래를 불러서 곡을 처음 듣고 밝은 느낌을 잘 표현할 수 있을까 걱정이 많았다"면서도 "최대한 발랄하고 상큼한 목소리를 내봤다"고 했다.

    여성 듀오 열두달(12DAL)이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강남관광정보센터 K홀에서 열린 첫 번째 디지털 싱글 '일초하루' 쇼케이스에서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이한형기자
    '일초하루'로 출발선을 끊은 열두달은 9월 9일 두 번째 싱글을, 10월 10일 3번째 싱글을 공개할 예정이다.

    열두달은 "서로 다르지만 오묘하게 맞아 떨어지는 하모니가 저희만의 강점"이라며 "얼굴형도 다르고 피부색도 다르고 좋아하는 계절까지 다른 두 사람이 함께 힙을 합쳐 완벽을 향해 나아가는 모습을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끝으로 이들은 롤모델로 다비치와 볼빨간사춘기를 꼽으며 "'노래 잘하는 옆집 언니, 동생'이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고 소망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