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제조업 국내공급, 2분기 연속 증가세 유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제조업 국내공급, 2분기 연속 증가세 유지

    뉴스듣기

    추석 연휴 여파로 지난해 4분기 반짝 감소 이후 2분기 연속 증가

    지난해 말 추석 황긍연휴 여파로 크게 감소했던 제조업 국내공급이 올해 들어서는 2분기 연속 증가세를 유지했다.

    통계청이 8일 발표한 '2018년 2분기 제조업 국내공급동향'을 보면 올해 2분기 제조업 국내공급은 국산, 수입이 모두 늘어 전년동기대비 0.4% 증가했다.

    국내 제조업 공급동향은 지난해 3분기까지 6분기 연속 증가세를 유지한 바 있다. 지난해 3분기 증가율은 역대 2번째로 높은 6.4%였다.

    하지만 지난해 4분기에는 추석 황금연휴로 조업일수가 크게 줄어들면서 3.3% 감소했다가, 지난 1분기 반도체 설비를 중심으로 수입품 공급이 늘어나면서 0.7% 반등에 성공했다.

    특히 지난 1분기에는 수입 공급은 6.1% 증가하고 국산 공급이 1.1% 감소한 반면, 2분기에는 수입과 국산 모두 각각 0.2%, 0.5%씩 고루 늘었다.

    국산은 유조선, RV승용차 등이, 수입은 중형승용차, 휴대폰용카메라모듈 등이 증가세를 이끌었다.

    재별로는 최종재는 1.9% 증가한 반면 중간재는 0.6% 감소했다.

    최종재 가운데 소비재는 RV승용차, 화장품 등이 늘어 1.2% 늘었고, 자본재는 유조선, 반도체가공장비 등이 늘어 2.8%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기계장비(-5.5%) 등은 감소한 반면, 기타운송장비(35.7%), 식료품(6.2%) 등은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기타운송장비에서 국산이 47.9%나 늘면서 35.7% 증가했고, 식료품(6.2%)과 화학제품(4.3%)도 늘었다.

    제조업 국내공급 중 수입이 차지하는 비중은 25.0%로 전년동기대비 0.3%p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1차금속(-1.9%p), 기타운송장비(-7.4%p), 화학제품(-1.4%p) 등의 수입점유비는 하락한 반면, 식료품(1.0%p)은 상승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