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더 강해졌다" 투싼 페이스리프트 출시…동급 최고 연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자동차

    "더 강해졌다" 투싼 페이스리프트 출시…동급 최고 연비

    뉴스듣기

    디자인부터 주행성능, 안전성 대폭 강화한 '투싼 페이스리프트'
    가격은 2,351만 원부터

    주행성능과 안전장치를 대폭 강화한 '투싼 페이스리프트'가 7일 출시됐다.

    현대자동차가 글로벌 베스트셀링 SUV인 '투싼'의 주행성능과 연비, 안전사양을 대폭 강화한 '투싼 페이스리프트'를 출시했다.

    현대차는 7일, 강력한 주행성능과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사양, 연비를 달성한 '투싼 페이스리프트'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출시된 투싼 페이스리프트는 크게 디자인과 연비, 주행성능 부분을 강화한 모델이다.

    우선 전면부는 원활한 전방 시계성을 확보한 FULL LED 헤드램프를 달았고 미래지향적인 LED 턴시그널(방향 지시등) 등을 적용해 단단하고 안정감 있는 이미지를 구현했다.

    투싼 페이스리프트는 '디젤 2.0 모델'과 '스마트스트림 D 1.6', '가솔린 1.6 터보' 등 3가지 파워트레인으로 운영된다.


    특히 디젤 2.0 모델은 전륜 8단 자동변속기까지 달아 최상의 주행환경을 만들었다는 설명이다.

    디젤 2.0 엔진이 가진 최고출력 186ps, 최대토크 41.0kg.m의 강력한 동력성능에다 8단 자동변속기를 통해 한층 더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연비도 리터(ℓ)당 14.4km로 경제성도 확보했다.


    현대차가 연비 향상과 실용성 강화, 배출가스 저감 등의 기능을 담아 내놓은 차세대 파워트레인 '스마트스트림 D 1.6 디젤엔진'도 투싼 페이스리프트에 적용됐다.

    스마트스트림 D 1.6은 알루미늄 소재를 써 경량화 및 제원 최적화, 다양한 연비 신기술 활용으로 리터(ℓ)당 16.3km의 동급 최고 수준 연비를 기록했다.

    가솔린 1.6 터보 역시 가솔린 모델 특유의 장점인 정숙성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기존모델보다 높아진 리터(ℓ)당 11.9km의 연비를 달성했다.

    안전성도 더욱 강화됐다. 전방 카메라와 레이더를 이용해 차량이나 보행자와의 충돌을 경고음으로 알려주고 필요하면 브레이크도 작동하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 장치'와 '차로 이탈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장치를 전 모델에 기본 적용했다.

    가격은 △디젤 2.0 2,430만~2,847만 원 △스마트스트림 D 1.6 2,381만~2,798만 원 △1.6 가솔린 터보 2,351만~2,646만 원 △얼티밋 에디션 2,783만~2,965만 원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의 글로벌 베스트셀링 SUV 투싼이 오프로드뿐만 아니라 일상에서 역동족인 주행이 가능하도록 디자인, 파워트레인을 대폭 진화했다"며 "투싼 페이스리프트가 현대차 핵심 SUV로 인기를 끌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