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BMW "국민과 정부에 머리 숙여 사과"…대국민 사과(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자동차

    BMW "국민과 정부에 머리 숙여 사과"…대국민 사과(종합)

    뉴스듣기

    BMW코리아 김효준 회장 대국민 사과… 독일 본사 임직원도 참여
    BMW 비클러 수석부사장도 참석해 화재원인으로 'EGR 모듈' 지목
    "EGR 쿨러 냉각수 누수로 생긴 침전물이 쿨러 안 거친 고온 배기가스 만나 불"

    BMW코리아 김효준 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BMW 차량의 화재사고와 관련해 긴급기자회견 열고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잇따른 주행 중 화재와 부실 점검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BMW코리아의 김효준 회장이 "고객과 국민, 정부 당국에 불안과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송구하다"며 사과했다.

    김 회장은 6일 오후 4시,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화재사고를 겪은 사고당사자 고객은 물론 국민과 정부 당국에 진심으로 송구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날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에는 김 회장과 함께 BMW 본사 임원들도 참석했다.

    본사에서는 요한 에벤 비클러 품질관리 부분 수석 부사장과 글렌 슈미트 기업커뮤니케이션 총괄책임자, 피터 네피셔 디젤엔진 개발 총괄책임자, 게르하르트 뷜레 글로벌 리콜담당 책임자가 참석했다.

    김 회장은 "이번 사고에 대해 BMW 본사도 마음 무겁게 보고 있고 최우선으로 해결하기 위해 경영진도 매일 매일 상황을 공유하고 있다"며 "이미 다국적 프로젝트 팀 10여 명이 한국에 도착해 24시간 근무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요한 에빈비클러 BMW 그룹 품질관리부문 수석 부사장이 6일 오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BMW 차량의 화재사고와 관련해 긴급기자회에서 화재 원인을 밝히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이날 BMW는 대국민 사과와 함께 요한 에벤 비클러 수석 부사장이 직접 화재 원인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비클러 부사장은 "우선 깊은 사과를 드린다"며 "이번 화재의 원인은 EGR(배기가스 재순환장치) 쿨러의 냉각수 누수가 근본 원인"이라고 밝혔다.

    소프트웨어가 아닌 EGR이라는 하드웨어가 근본문제라고 강조한 것이다.

    비클러 부사장은 "EGR 쿨러에서 냉각수가 누수되면 쿨러 끝단에 침전물이 계속 누적된다"며 "이 침전물에 쿨러를 거치지 않아 냉각되지 않은 가스(최대 800도)가 유입되면 불꽃현상이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특히 "EGR 결함률을 보면 한국과 세계가 비슷한 수치"라며 한국에서만 사고가 일어나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비클러 부사장은 "한국에서 단기간 여러 건의 화재가 발생한 것에 대해선 조사 중"이라면서도 "다만 세계적으로 집계되고 있는 결함 비율은 비슷하다"고 밝혔다.

    'EGR 쿨러가 고장 나도 침전물에 불이 붙을 가능성은 매우 낮다는 전문가 견해가 있다'는 취재진 질문에 피터 네피셔 디젤엔진 개발 총괄책임자는 "원인을 조사해보니 불꽃이 날 수 있는 지점은 'EGR 바이패스 밸브'였다"며 "정상적인 상황에선 100도의 공기가 유입돼 불꽃이 튈 우려는 없지만 작동하지 않을 경우엔 다르다"고 밝혔다.

    화재 원인을 EGR 모듈 이상으로 다시 한번 못 박은 BMW코리아는 향후 계획도 내놓았다.

    김 회장은 "국토부의 분석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며 "필요하면 언제나 국토부 관계자들을 독일 BMW 그룹에 초청해 투명하고 확실하게 원인이 규명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8월 중순까지 긴급안전진단 서비스를 마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진단 이후에도 화재가 발생하면 동급 신차로 교환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앞서 BMW코리아는 잇따른 주행 중 화재사고와 관련해 지난달 26일, EGR(배기가스 재순환장치) 부품에 결함이 있었다며 10만 6천여 대에 대한 리콜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만 31대의 차량이 불에 탔고 급기야 지난 4일엔 BMW코리아 측의 안전진단에서 '이상 없음' 판정을 받은 차에서도 불이 났다.

    이 사고와 관련해 국토교통부 조사결과 해당 BMW서비스센터가 점검을 부실하게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토부는 "점검이 부실하게 이뤄졌다"며 "좀 더 꼼꼼하게 안전진단을 진행해달라고 촉구했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