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용 만난 김동연 "삼성, 바이오 규제 완화 요청해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이재용 만난 김동연 "삼성, 바이오 규제 완화 요청해와"

    뉴스듣기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6일"삼성 측이 바이오 산업과 관련한 규제를 완화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경기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 방문해 이재용 부회장과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삼성이 규제 완화를 요청한 항목을 설명했다.

    김 부총리는 "기업 영업상 비밀로 자세히 말하기는 어렵지만, 바이오 산업 등의 규제에 대해 말이 있었다"며 "평택 공장 라인을 짓기 위한 전력 문제나 5G 등에 관한 외국인 투자 문제 등을 건의했다"고 설명했다.

    또 "삼성전자 측은 스마트공장 지원을 1·2차 협력사를 넘어 3차 협력사까지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김 부총리는 평택 삼성전자 공장을 방문해 반도체 생산 공정을 둘러보고, 삼성 경영진·협력사를 만나 현장소통 간담회를 가졌다.

    김 부총리가 삼성전자를 방문한 것은 지난해 6월 취임 후 처음으로, 이 부회장과의 만남은 대기업 총수급 인사로서는 다섯 번째다.

    다만 김 부총리는 "구체적인 사업 이야기는 안했다"라며 "정부는 미래 성장 동력을 찾기 위해 플랫폼 경제에 대해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또 "정부는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수소경제, 블록체인, 바이오, 공유 경제 등 플랫폼 경제에 정책적 역량을 쏟을 것"이라며 "이와 관련한 민간과 기업 역할에 대해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 불거진 '투자 구걸' 논란에 대해서는 "어떤 대기업에 가서도 직접 투자 고용에 대해서 종용을 한 적이 없고 오늘도 마찬가지"라며 "오늘도 삼성에서 갖고 있는 생각과 계획을 이야기했는데 구체적 투자 규모는 말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